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평창에서 남북 하나되는 희망 키울 수 있었다"

평창 평화포럼 개회식에 축사…"평창 동계올림픽 기쁨과 환희의 순간 생생"

2021-02-07 14:53

조회수 : 1,0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평창에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발걸음은 판문점으로, 평양으로, 백두산으로 이어지며 언젠가는 남과 북이 하나가 되리라는 희망을 키울 수 있었다"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의미를 되새겼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2021 평창평화포럼' 개회식에 축사를 보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우리 국민과 세계인들이 빚어낸 기쁨과 환희의 순간이 아직도 생생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3회째를 맞은 '평창평화포럼'은 경제, 스포츠, DMZ 평화지대, 공공외교를 통한 평화와 상생 번영의 길을 모색한다"며 "여러분들의 통찰과 지혜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굳건한 동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도 귀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강원도가 추진하고 있는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가 2032년 남북 공동올림픽 유치로 나아가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평창평화포럼(PPF)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평화 유산'의 의미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평창평화정신'을 국제적으로 실천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국제회의다. 올해 슬로건은 '평화! 지금 이곳에서(Peace! Here and Now)'으로, 오는 9일까지 경제, 스포츠, DMZ 평화지대, 지속가능발전목표(UN SDGs), 공공외교 등 5가지 핵심의제에 대해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7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2021 평창 평화포럼’ 개회식에 축사를 보내 “평창에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발걸음은 판문점으로, 평양으로, 백두산으로 이어지며 언젠가는 남과 북이 하나가 되리라는 희망을 키울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사진은 지난달 세계경제포럼(WEF) 특별연설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