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성욱

8일부터 비수도권 영업제한 밤 10시로 완화한다

식당·카페·실내체육시설·노래연습장 등 대상

2021-02-06 11:31

조회수 : 1,9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다음주부터 비수도권 지역내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의 운영시간이 밤 10시까지로 연장된다. 다만 각 지역별로는 자방자치단체가 상황을 고려해 기존 밤 9시 기준을 유지할 수도 있다. 현행 사회적거리두기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는 14일까지 유지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일 정세균 국무총리(본부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오는 8일 0시부터 비수도권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을 21시에서 22시로 완화키로 했다. 
 
운영시간 제한 대상 시설은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방문판매업, 실내스탠딩공연장, 파티룸 등이다.
 
다만 지자체별로 방역 상황을 고려해 기존 기준(21시)을 유지할 수 있다. 비수도권 14개 시·도 중 13개 시·도가 운영제한 시간을 22시로 연장하고, 광주광역시는 환자 추이 등을 본 뒤 별도로 결정할 예정이다.
 
정세균 총리는 “(확진세가) 확실한 안정세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조정하는 것이 아니라 한계에 다다른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운영시간 연장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고려해 다중이용시설 운영자와 이용자의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 관리를 강화키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일 정세균 국무총리(본부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오는 8일 0시부터 비수도권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을 21시에서 22시로 완화키로 했다. 사진은 경기 광명 광명동굴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방역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수도권 지역은 확진세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기존 21시인 운영시간 제한을 유지키로 했다. 수도권은 소규모·일상속 감염 전파가 지속돼 3주째 하루 평균 200명 중반대의 환자 수준을 기록중이다.
 
현행 거리두기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는 오는 14일 24시까지 유지된다. 또 종전 발표 대로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여행·이동 자제 등 설 연휴에 대한 방역대책도 유지한다.
 
정 총리는 “다음 주에는 설 연휴 이후 적용될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검토해야 한다”며 “백신 접종을 앞두고 변이바이러스, 3월 개학 등 위험요인이 많고 4차 유행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어 연휴임에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