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세종인사이드)장 건강돕는 열대 과일, 아보카도 드세요

아보카도 하루 1개씩 3개월 먹었더니

2021-02-05 14:33

조회수 : 7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열대 과일인 아보카도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미생물이 이루고 있는 생태계)의 다양성을 높여 장 건강을 돕는 것 아시나요.
 
'밀림의 버터'로 통하는 아보카도는 혈관 건강에 이로운 불포화 지방, 변비 예방을 돕는 식이섬유가 풍부한 과일로 알려져 있는데요.
 
5일 식품연구원에 따르면 열대 과일인 아보카도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미생물이 이루고 있는 생태계)의 다양성을 높여 장 건강을 돕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가 아보카도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미국의 건강 전문 웹미디어 '베리웰 헬스'는 아보카도 섭취가 건강한 장(腸) 유지를 돕는다는 새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해요.
 
미국 어바나-샴페인 소재 일리노이대학 연구진이 과체중 또는 비만 상태인 25~45세 성인 163명을 대상으로 수행한 연구 결과를 근거로 삼고 있는데요.
 
연구진은 참가자를 매일 아보카도 1개 섭취 그룹과 미섭취 그룹 등 두 그룹으로 나눴습니다. 12주 아보카도 섭취 그룹의 장에 좋은 미생물이 더 많이 존재했는데요.
 
아보카도 섭취 그룹은 미섭취 그룹보다 대변에서 약간 더 많은 지방을 배설했습니다. 이는 섭취한 음식에서 칼로리를 더 적게 흡수한다는 것을 뜻하는데요. 아보카도 섭취 그룹이 미섭취 그룹보다 칼로리를 약간 더 많이 섭취했지만 12주 후 두 그룹 간 체중 차이는 없었다고 해요.
 
장 마이크로바이옴은 장에 서식하는 미생물 집단을 가리키는데요. 사람의 위장관엔 세균·바이러스·곰팡이 등을 포함해 약 100조 마리의 미생물이 살고 있습니다.
 
다양한 마이크로바이옴을 갖고 있다는 것은 장에 다양한 미생물이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다양성이 감소하면 염증성 장질환관절염·당뇨병·아토피 습진·셀리악병·동맥경화·비만 위험이 커집니다.
 
아보카도가 장 건강에 유익한 것은 각종 장내 유익균의 먹이가 되는 식이섬유가 풍부하기 때문인데요. 식이섬유는 소화 속도를 늦춰서 포만감을 더 길게 느끼도록 하므로 비만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아보카도 1/3개엔 약 3g의 식이섬유가 들어 있습니다.
 
국제의학연구소(IOM)는 하루에 식이섬유를 19∼38g 섭취할 것을 권장한다고 하네요.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