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야, 북 원전 총공세…주호영 "국정조사로 밝혀야"

김종인, '대북 원전 게이트'로 규정…진상특위 가동·국조요구서 제출

2021-02-03 16:10

조회수 : 1,0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은 3일 북한 원전 추진 의혹을 '대북 원전 게이트'로 규정하고, 국정조사 등을 통한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당내 진상조사특별위원회 등을 구성해 대여 압박 수위를 한층 끌어올리기로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대북 원전 게이트의 실체는 이제부터 제대로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은 우리 당의 국정조사 요구에도 즉각 응해주길 바란다"며 "이번 사건은 단순 비리나 경제 문제가 아니라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이 달린 중대한 사안이다. 우리 당은 오늘부터 진상특위를 가동하는 등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은 북한 원전 지원 문건과 관련해 당내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권성동 의원이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특위를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관련 문제를 제기하고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청와대 개입 여부와 산업부 공무원들이 문서를 파기한 이유, 문재인 대통령이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건넨 이동식저장장치(USB) 내용 등에 대해 진상 규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이날 국민의당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북한 원전 건설 추진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요구서에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포함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의원 105명이 이름을 올렸다. 요구서를 제출한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 국회 국정조사로 명백히 밝히는 게 21대 국회의 기본적 책무"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최근 계속되고 있는 북한 원전 추진 의혹을 언급하며 "막무가내로 원전 폐쇄를 몰아붙이던 때였음에도 산업부가 독자적으로 북한 원전 건설 계획을 검토했다는 해명이 도저히 납득되지 않는다. 한국형 원전 관련 산업부 기밀자료가 북한에 넘어가지 않았는지 여당이 감출 것이 아니라 앞장서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국민들에게 밝혀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북한 원전 추진 의혹 전문가 간담회까지 개최하며 4일부터 열리는 대정부질문, 5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을 통해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국민의힘 외교안보특별위원장인 박진 의원은 이 자리에서 "국민의힘은 외교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당시 국가안보실장으로서 진실을 잘 알고 있을 정의용 후보자에게 이 문제를 구체적으로 확인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