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이인영 "북 원전 논의 전혀 없다…야당 공세, 선거 때문에 저러나"

"원전의 '원'자도 없었다…야당의 문제 제기, 정략적 측면 다분"

2021-02-01 15:06

조회수 : 1,7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통일부 차원에서 어떤 경우에도 북한에 원자력 발전소를 지어준다는 것과 관련된 논의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야당의 북한 원전 관련 문제 제기와 관련해선 선거용으로, 정략적 측면이 다분하다고 지적했다.
 
이 장관은 1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남북 관계와 한반도 전체의 신경제 구상 관련 논의를 총괄하는 통일부 차원에서 북한에 원전을 지어준다는 논의를 한 적이 없다고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반도 신경제 구상과 관련한 40여 쪽 분량 자료를 긴급히 검토했지만, 원전의 '원'자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통일부는 "2018년 이후 남북 협력 사업으로 북한 지역 원전 건설을 추진한 사례는 없다", "2018년 4월27일 남북 정상회담 당시 북 측에 전달한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는 원전이란 단어나 관련 내용이 전혀 없다"는 내용의 입장을 내놨다.
 
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장관이 아닌 정치인의 입장에서 보면 야당이 '선거 때문에 저러나' 하는 생각을 할 수 밖에 없다"며 "실제로 선거가 있을 때마다 북풍이나 좌파, 좌익 등 표현을 쓰면서 공세를 강화했기 때문에 정략적으로 이뤄지는 측면도 다분하다고 생각한다"고 야당의 의혹 제기가 선거를 의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올해 남북 관계 전망에 대해선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사용한 '평화 번영의 새 출발', '가까운 시일 내 3년 전 봄날과 같은' 표현을 언급하며 낙관적 전망을 나타냈다. 김 총비서의 '평화 번영의 새 출발'이 "대화 의지를 엿보게 하는 표현"이라는 설명이다. 
 
또 오는 3월 한미 연합 훈련 실시 여부에 대해선 "통일부 장관으로서 군사 훈련이 많은 것보다는 평화 회담이 많은 걸 당연히 원하고, 군사 훈련이 연기되서 남북 관계가 좋아지는 방향을 선택하는 것이 국익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우리 군으로서는 작전권 환수와 관련한 군사적 수요가 있고 코로나 상황, 도쿄 올림픽에의 긍정적 영향, 미국 신 행정부 출범 등을 고려해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남북 회담 본부에서 통일부 출입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