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주호영 "북한 원전 추진 의혹 특검·국정조사 해야"

페이스북서 문 대통령 겨냥 "과거 대북 비밀송금 밝혔지 않나"

2021-01-31 14:53

조회수 : 1,6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정부의 북한 원자력발전소 건설 추진 의혹에 대한 특검·국정조사 추진 의사를 밝혔다.
 
31일 주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과거) 문재인 민정수석이 특검으로 김대중 정부의 대북 비밀송금을 밝혔듯 특검을 실시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소상한 설명을 듣고 싶다"고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는 원전을 지어주려고 한 까닭은 무엇인가"라며 "한 손에 핵무기를 잔뜩 움켜쥔 김정은의 다른 손에 플루토늄을 양산할 수 있는 원자력발전소를 쥐어 주려고 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우리의 핵능력은 완전 철폐하면서, 북한 원전 지원에 나서겠다는 게 이적행위가 아니면 무엇이 이적행위인가"라며 "이래서 원전 경제성 조작 사건을 파고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쫓아내려고 추미애 장관을 앞세워서 칼춤을 춘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수로에 관한 자료가 북한에 넘어갔다면, 북한이 상업용 경수로를 확보하는 길을 열어준 꼴"이라며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는 일은 불가능하다'며 뭉개버릴 일이 아니다"라고 거듭 지적했다.
 
특히 "대통령이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김정은에게 건넸다는 USB에 담긴 자료는 무엇이었나. 산자부가 삭제한 원전 관련 자료 중에 김정은의 손에 넘어간 자료는 무엇인가"라고 묻기도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