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쌍용차, 29일 어음 만기 도래…협력업체와 대책·P플랜 논의

어음 만기에 일부 현금지급과 지급유예 요청…P플랜 돌입에 협력업체 동의 필요해 설명

2021-01-28 17:09

조회수 : 2,6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쌍용자동차의 유동성 위기가 다시 찾아왔다. 쌍용차가 협력업체에 발행한 어음(채권) 만기가 오는 29일 도래해서다. 쌍용차에 부품을 공급하는 중소협력업체들의 줄도산이 우려되는 만큼 그간의 판매대금으로 일부 현금을 지급해 급한 불은 끌 것으로 보인다.
 
28일 쌍용차 경영진은 이날 오후 3시 평택공장에서 350여개의 부품협력사로 이뤄진 협동회와 만나 오는 29일 도래하는 1800~2000억원 규모의 어음 만기 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어음 만기는 쌍용차가 지난해 21일 회생절차를 신청하기 전에 협력업체에 발행한 어음이다. 
 
28일 쌍용차 경영진은 이날 오후 3시 평택공장에서 350여개의 부품협력사로 이뤄진 협동회와 만나 오는 29일 도래하는 1800~2000억원 규모의 어음 만기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쌍용차는 그간의 판매대금 등으로 중소협력업체에 일부 현금을 지급하는 것을 대책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어음 만기일인 오는 29일 쌍용차에 대금을 받지 못하면 당장 회사 문을 닫을 수밖에 없는 협력업체들이 있어서다. 
 
또 사정이 괜찮은 협력업체들에는 어음 만기를 유예하도록 협조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 협상이 체결돼야만 쌍용차가 유동성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어 현재로선 협력업체들이 이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아울러 쌍용차는 '사전회생계획안(이하 P플랜)'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번 설명회는 P플랜 돌입을 검토하기 위한 설명회라기보다는 어음 만기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지만, 매각 절차를 설명해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들의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P플랜이 생소한 개념이기 때문이다. 골프장 외에 P플랜에 돌입한 기업 사례는 전무하다. 과거엔 워크아웃과 법정관리로만 이뤄진 기업회생절차가 현재는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과 P플랜, 마지막 보루에 해당하는 본격적인 법정관리로 다양화돼있다. 
 
쌍용차가 협력업체에 P플랜을 설명한 이유는 하나 더 있다. P플랜에 돌입하기 위해서는 협력업체들의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일차적으로 쌍용차 이사회 전체 소속 임원 중 4명 이상이 P플랜 돌입에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 이사회를 통과하면 이후 채권자 절반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최소 200개 이상의 협력업체들의 P플랜 동의가 필요한 것이다. 
 
자동차업계는 대주주 마힌드라, 투자처인 HAAH오토모티브, 주채권 은행인 산업은행, 쌍용차 노사가 참여하는 4차 협의체가 ARS 프로그램을 통해 매각 계약을 체결하는 게 최상의 방법이라고 입을 모은다. ARS 프로그램은 회생신청부터 회생절차 개시까지 채권자들과 채무자 사이에 자율적 구조조정 협의를 할 수 있는 기회라는 것이다. 
 
하지만 마힌드라가 쌍용차 지분의 전체 매각을 원하며 현재는 협상 결렬 위기다. HAAH오토보티브가 쌍용차의 인수 의지가 강한 만큼 채권자 절반 이상의 동의를 얻어 사전에 회생계획안을 마련하는 P플랜 도입이 유력한 상황이다. P플랜은 주식감자 등 대주주 지위 박탈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