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서울형 긴급복지' 소득·재산 기준 6개월 추가 완화

서울시 "코로나19 장기화에 복지 문턱 낮추고 인프라 지원 대폭 강화"

2021-01-26 11:38

조회수 : 1,0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가 실직·폐업 등으로 인한 위기가구에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서울형 긴급복지'의 소득·재산 기준을 오는 6월 말까지 완화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생존권까지 위협받고 있는 위기가구들의 숨통이 다소나마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복지 사각지대에 방치돼 있는 노인들을 위한 긴급돌봄서비스 인력을 대거 충원한 것이 주목된다.
 
서울시는 복지 문턱을 낮추고 인프라와 지원을 대폭 강화한 '2021년 달라지는 서울복지'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애당초 지난해 연말까지였던 한시완화 조치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6개월 연장한 것이다. 시는 또 '어르신 맞춤돌봄 서비스' 인력을 255명 추가해 총 3045명으로 확대한다.
 
서울형 긴급복지는 지난해 7월 완화한 대로 기준 중위소득 100%(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487만원)이하, 재산기준 3억3600만원 이하에 지급한다.
 
어르신·장애인·만 50세 이상 시민을 대상으로 한 가사·간병, 식사와 동행 등 긴급돌봄서비스는 자격 확인을 위한 소득 조회에 시간이 지체되는 걸 막기 위해 '선지원 후검증'으로 우선 지원한다.
 
인프라도 확충하기로 했다. 노인성 질환을 겪는 고령자를 위한 동대문실버케어센터가 오는 7월 준공과 동시에 운영에 들어간다. 동부노인전문요양센터와 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가 치매 전담형 시설로 전환된다. 만 50세 이상 중장년을 위한 50플러스센터가 오는 7월 양천, 8월 강동에 추가로 열어 총 11곳이 운영된다.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취약어르신 안전관리 솔루션'은 지원 대상을 지난해 1만 가구에서 올해 2500가구를 추가로 늘린다. 독거 중증장애인을 위한 IoT 감지 센서 설치 대상은 1283가구에서 1588가구로 확대한다.
 
노인 공공일자리는 올해 약 7만 개 제공한다. 기존에는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가 참가할 수 있었는데 의료·교육·주거 급여 수급자도 참가할 수 있다. 최중증·탈시설 장애인을 위한 일자리 260개 등 장애인 일자리도 2955개에서 3399개로 확대된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를 겪으며 복지 변혁의 필요성을 절감했다"며 "전염병에 확실히 대응하고 복지 체계와 인프라를 개선·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청 청사 전경.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