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안철수 "단일화 실무협상 빨리 시작해야, 3월초 난감"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록…"최전선 향하는 군인 심정"

2021-01-26 11:03

조회수 : 9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야권 단일화를 위한 실무협상을 가능한 빨리 시작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의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록 절차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각 당이 경선 일정을 계속 치르다 보면 야권 지지자들이 불안해하고 지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예비후보등록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 대표는 "3월 초에는 (단일화를 할 수 있는 시간이) 2주 정도밖에 남지 않아, 만약 협상하다 시간이 더 필요하면 굉장히 난감해진다"며 "실무협상은 가능한 빨리 시작해야 단일화의 확률을 높일 수 있다. 지금까지 일대일 단일화 협상 과정을 보면 아주 긴 시간이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록 절차를 밟은 것에 대해 "오늘 아침 최전선으로 떠나는 군인의 심정으로 집을 나섰다"며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서류는 단순한 예비후보 등록 서류가 아니라 반드시 선거에서 승리해서 정권교체 교두보를 하겠다는 굳은 의지 담긴 국민께 드리는 출사표"라고 밝혔다.
 
아울러 안 대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은 현 정권에서 원내대표·장관 등 중요한 역할을 했던 사람들로, 현 정권의 무능과 위선의 중심에 있었던 분들"이라며 "서울시장 선거가 전임 시장 성추문 때문에 생긴 것 아닌가. 양심이 있다면 이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는 게 먼저"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여당 후보들이 야권 후보들의 부동산 공약을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는 "부동산 정책에 대해 여권 후보들은 우선 사과부터 해야 한다"며 "진솔한 사과 없이는 어떤 공약을 내더라도 국민을 고통에 빠뜨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