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인영 "남북 화상상봉 성사되길…바이든 출범 기회의 시간"

기자간담회서 "미 정부와 긴밀합 협력 중요한 시점"

2021-01-25 13:28

조회수 : 1,1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설 명절을 계기로 하는 남북 화상상봉의 성사와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이 요구한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에 대해서는 군사적 긴장을 낮출 수 있는 유연한 해법 마련을 약속했다.
 
25일 이 장관은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최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남북 연락채널 복원과 대화 재개 노력을 꾸준히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구체적인 남북 대화 채널 복원 문제에 대해서는 판문점 적십자 채널 재가동을 통한 남북 적십자 회담의 개최를 거론했다. 특히 여권에서 거론되고 있는 남북 회담 부분에 대해서는 "설 계기라도 화상상봉이라도 시작했으면 좋겠고, 남북이 함께 기념할 수 있는 날에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 구상도 본격적으로 추진해보겠다"며 "코로나에 대응하는 협력 과정에서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틀 수 있도록 하고 방역, 보건의료, 기후환경 등 협력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 이런 시도는 남북관계 개선 뿐 아니라 북미 협상에도 좋은 환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9.19 군사합의와 관련해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한 사안에는 "코로나19 상황, 도쿄올림픽, 미국의 한반도정책 작전권 환수 등 4가지 문제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지혜롭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도 북한도 긴장 조성을 자제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군사훈련 문제도 심각한 갈등으로 가지 않도록 방법을 찾지 않을까 생각한다. 한국 정부만 아니라 북쪽의 시각도 더 유연하고 열려 있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에 따라 대북 문제에 대한 접근에 대해서는 향후 미국의 접근에 따른 상황 변화를 주시하면서도 한·미 대북 공조 문제의 긴밀한 협력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나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의 발언을 종합해볼 때 미국이 매우 진지하고 차분하게 북한 문제에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며 "바이든 정부와 우리 정부 간이 긴밀한 협력과 상황 관리·진전 노력이 더 중요해진 시점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우리 정부와 바이든 정부의 대북 인식에 차이가 있다는 지적에는 "시각차를 얘기하기 전에 공통점에 주목하고 발전시키는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후보 시절 핵능력 감축을 전제로 북미정상회담이 가능하다고 밝힌 부분과 관련해 단계적 비핵화-평화 접근이 필요하다는 인식이다. 제재 완화와 강화를 적절히 배합하겠다고 밝힌 바이든 대통령은 언급은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과 유사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이 장관은 "바이든 정부가 한반도 정책 라인을 세팅하고 정책을 리뷰(검토)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필요하다. 우리 정부가 바이든 정부와 신뢰감을 가지고 소통한다면 역할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런 점들을 잘 발전시키면 차이보다는 기회의 시간으로 만들어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