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응열

sealjjan1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아파트 늘리겠다는 정부…건설사 “일감 기대는 대책 나와봐야”

수익성 고민 깊은 건설업계…“구체안 확정 전엔 예단 못 해”

2021-01-20 16:00

조회수 : 1,3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정부가 아파트 공급 확대에 시동을 걸고 있지만 정책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 건설업계에는 일감 증가 기대감이 아직 크지 않다. 구체적이고 확정된 공급 대책이 나오기 전까지는 양질의 일감이 나올 것이라고 예단하기 어렵다는 전언이다. 공공 주도의 사업에서는 건설사가 마진을 남기기 어려웠다는 경험도 이 같은 분위기에 영향을 주고 있다.
 
한 건설현장에서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일 건설업계는 정부의 공급 증가 신호에도 일감이 늘어날 것이란 기대는 크지 않은 분위기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일감의 숫자는 증가할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계획이 발표돼야 하고 또 입찰에 나설 만큼의 규모로 사업이 나와야 참여 여부를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른 건설사 관계자도 “방향은 좋은데 구체적 방법론이 확정돼야 한다”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최근 정부는 연일 공급 확대 메시지를 던지며 시장 불안 잠재우기에 힘을 쏟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시장의 예상을 넘는 공급을 내놓겠다 했고, 정부 기관도 역세권 고밀개발이나 준공업지역 개발, 소규모 정비사업 규제 완화 등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설 연휴 전 공급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가 시장을 때려잡다가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차츰 선회하고 있지만 정책 수혜자로 꼽히는 건설사는 정작 보수적이다. 입찰에 참여해도 손실이 나지 않을 만큼 사업 규모가 큰 지와 더불어, 마진이 얼마나 남느냐는 계산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공공이 예산을 투입해 추진하는 사업은 입찰 건설사를 상대로 공사비를 깎기 때문에 수익을 내기 힘들다는 게 건설업계 설명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과거 공공 주도의 아파트 도급 사업에 나선 바 있지만 민간 정비사업에 비해 수익성이 너무 낮아 최소한의 운영비를 버는 것 이상의 의미는 없었다”라며 “매출 창출이 급하지 않다면 무리해서 일감 수주에 나설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국내 한 공사현장 모습. 사진/뉴시스
 
업계 반응과는 달리 주식시장의 건설 종목은 상승세다. 코스피의 전반적인 상승에 더해 공급 확대에 따른 기대감이 반영되는 모습이다. 지난해 마지막 거래일인 12월30일, 현대건설의 종가는 3만7450원이었으나 20일은 4만5150원으로 장을 마쳤다. 이 기간 GS건설의 주가는 3만7800원에서 4만4000원으로, 대우건설은 4985원에서 6540원으로 상승했다. 주요 건설주가 포함된 KRX건설지수도 지난해 570.29에서 20일 641.48로 올랐다. 증권업계도 정부의 공급 확대 신호가 긍정적 요인이라며 건설주 매수 의견을 내놓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상장 대형사들보다는 중견 건설사들 위주로 정부의 공급 일감 확보에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대형 건설사들은 지난해 수조원에 달하는 민간 정비사업 일감을 확보해 먹거리가 당장 급하지는 않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정비사업에서 4조7383억원을 따냈고 포스코건설과 롯데건설, GS건설 등도 2조원 이상을 수주했다. 수익성 방어 차원에서 중견사가 유리한 면도 있다. 직원 개인당 인건비와 같은 판매관리비가 대형사보다 적고 공사원가를 낮출 수 있어, 수익을 남기기가 비교적 쉽다는 설명이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정부의 공급 확대가 단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오랜 기간에 걸쳐 진행할 것이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일감이 늘어날 것”이라며 “대형사는 어렵겠지만 중견사는 수익률이 낮아도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분석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