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경기도 "고령운전자 사고 이제 그만…맞춤형 도로환경 개선"

도내 65세 이상 운전자 관련 사고 6445건…예방책 고민

2021-01-11 15:44

조회수 : 1,7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경기도가 고령자의 안전과 편리를 확보하고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추진한다.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진행한 데 이어 앞으로 도로를 새로 짓거나 확장할 때는 고령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일 수 있는 도로시설물과 표지판 등을 설치하고, 노인보호구역 지정도 확대하기로 했다.
 
11일 복수의 경기도 관계자는 인구의 고령화에 따른 고령운전자 관련 교통사고 증가가 사회적 문제로 부각함에 따라 예방대책 차원에서 안전한 교통환경 마련과 맞춤형 도로교통시설 개선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경기도의 고령인구(65세 이상)는 170만9000명으로, 전국 총 고령인구(812만5000명)의 21.0%를 차지했다. 이어 경기도와 경기연구원 자료를 보면, 2019년 기준 전국의 고령운전자는 333만명인데, 경기도에 주소지를 둔 사람은 60만명에 이른다. 전국 고령운전자 5명 중 1명은 경기도민인 셈이다. 또 지난해 도내 교통사고 5만5463건 가운데 고령운전자 사고는 6445건(11.6%)에 달했다.
 
11일 경기도는 도내 인구의 고령화와 고령자 교통사고 증가가 사회적 문제로 부각함에 따라 예방대책을 시행하고 도로교통시설 개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경기도 용인시 경부고속도로 신갈JC 상·하행선 구간. 사진/뉴시스
 
고령운전자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경기도는 2019년 9월부터 고령운전자 면허 자진반납을 시행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제도를 실시한 후 지난해 9월까지 65세 이상 어르신 중 운전면허를 반납한 분은 3만명을 넘는다"라며 "지난해 3월 기준 고령운전자로 인한 도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5%가량 감소했다"라고 말했다.
 
단 고령자의 신체적·정신적 기능이 저하됐다고 이들의 운전과 이동권을 무조건 제한할 순 없다. 이에 경기도는 새로 도로를 건설·확장하거나 구조를 변경할 경우 고령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일 수 있는 방향표시로 도색하거나 고령자가 어린이보호구역 등 위험구간을 인지할 수 있도록 안내 시설물을 만들 예정이다. 도로에 있는 표지판의 규격을 키우고 회전경로에 노면표시와 유도표지를 설치, 고령운전자의 판단도 도울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문제가 심각하다 보니 국토교통부도 지난해 12월 '고령자 도로설계 가이드'를 만들어 각 지방정부에 전달했고, 안전 관련해선 행정안전부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라면서 "도는 시·군에 예산을 투입, 노인보호구역 확대 등 도로안전 대책을 수립케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