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기종

hareggu@etomato.com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몸살인듯 쑤시는 허리에 오한까지 '신우신염' 의심해야

증상 유사해 혼동하기 쉬워…요도 짧은 여성이 더 취약

2021-01-09 09:00

조회수 : 6,4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최저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는 강추위가 지속되면서 감기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하지만 감기몸살인 줄 알고 병원에 방문했더니 전혀 예상하지 못한 다른 질환을 진단받아 당황하는 사례도 있다.
 
만약 오한이나 발열, 쑤시는 듯한 허리 통증이 느껴진다면 '급성 신우신염'을 의심해볼 만하다. 급성 신우신염은 요로감염의 일종으로 대장균, 녹농균 등 세균이 요도를 타고 역류하여 신장까지 감염시킨 경우를 말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급성 신우신염으로 병원에 내원한 환자는 21만1832명이었으며 2015년 18만3911명에 비해 15.1% 정도 증가했다. 성별로는 2019년 기준 여성 환자가 86.1%(18만2178명)로 남성 13.9%(2만9654명)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비중을 보였다.
 
요도염이나 방광염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급성 신우신염'은 일반적인 감기몸살과 증상이 흡사한 것이 특징이다. 39~40℃의 고열, 오심, 구토, 요통, 오한 증상 등이 그 대표적인 예이며 배뇨통, 옆구리 및 허리 전반에 쑤시는 듯한 통증, 혈뇨가 관찰될 수 있다.
 
발병 시 방치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재발, 만성화될 가능성도 커진다. 만성 신우신염은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기보다 가벼운 요통, 전신 권태감, 식욕부진 등이 미미하게 감지된다. 아울러 요로성 패혈증, 만성 신부전증 등 합병증까지 초래할 수 있다.
 
신우신염은 수분을 평소보다 여유 있게 섭취하고 항생제를 약물 또는 주사를 통해 투여하는 방법으로 치료한다. 만약 항생제를 복용하고도 3일 내에 증상에 차도가 없을 경우 입원 치료가 필요할 수 있으며 정밀 검사 결과를 시행해 미처 발견하지 못한 기저질환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김경종 세란병원 비뇨의학과 부장은 "신우신염을 포함한 요로감염증은 호흡기 감염 다음으로 높은 빈도를 차지한다고 보고될 정도로 흔한 질환"이라며 "여성의 경우 요도가 짧아 남성에 비해 신우신염에 비교적 취약한 편이다. 신우신염 증상을 감기, 생리통이라 여겨 가볍게 넘겼다가 만성화되는 상황도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다만, 남성 또한 전체 환자의 10% 이상인 만큼 안심은 금물이다. 발열, 쑤시는 듯한 옆구리 통증이 느껴진다면 비뇨기과 전문의를 찾아 비뇨생식기, 신장에 문제가 없는지 정밀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 신우신염은 충분히 수분 보충하기, 소변 참지 않고 바로 화장실 가기, 요로결석 및 전립선비대증 등 기저질환 꾸준히 관리하기를 통해 감염, 재발을 예방할 수 있다. 
 
김경종 세란병원 비뇨의학과 부장이 내원한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사진/세란병원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