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문 대통령 "백신 개발한 나라 먼저 접종은 불가피…우리도 늦지 않게 준비"

5부요인과 청와대 간담회 "소상공인·자영업자·일자리 어려움 오래 지속되리라 예상"

2020-12-22 13:56

조회수 : 2,62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문제와 관련해 "그동안 그 백신을 생산한 나라에서 많은 재정지원과 행정지원을 해서 이제 백신을 개발했기 때문에 그쪽 나라에서 먼저 접종이 되는 것은 어찌 보면 불가피한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정세균 국무총리,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등 헌법기관 5부 요인과 간담회를 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 밖의 나라들에서는 우리도 특별히 늦지 않게 국민들께 백신 접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렇게 믿고 있고, 또 준비를 잘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선 "한 해 내내 어려웠는데 또 한 해의 마지막도 어려운 시기를 계속 우리가 겪고 있다"고 우려했다. 다만 "우리가 방역에 있어서는 지금까지 아주 모범국가로 불릴 정도로 잘 대응을 해왔다"며 "앞으로도 우리 국민들의 높은 시민의식과 또 공동체의식으로 코로나를 잘 극복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기대했다.
 
코로나 경제위기에는 "마이너스 성장은 불가피하지만 마이너스 성장의 폭이 가장 적어 OECD 37개 회원국 가운데서는 올해 성장률 1위를 기록을 하고 있다"며 "내년도까지 합치면, 코로나 위기 이전으로 돌아갈 수 있는 아주 드문 나라 중 하나인 것으로 그렇게 전망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지만 "거시경제 그리고 경기 면에서는 점차 회복되어간다 하더라도 이번에 어려움을 겪었던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 이분들의 어려움의 후유증은 아주 오래 갈 것이라고 예상이 된다"면서 "또 고용은 경기가 회복되고 난 이후에도 아주 서서히 뒤따라서 회복이 되는 법이기 때문에 일자리의 어려움도 오랫동안 지속되리라고 생각이 된다"며 취약계층의 삶과 고용 문제 회복에 총력을 다할 뜻을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최근 '추미애-윤석열 갈등' 등 권력기관 개혁 문제에 대해 "우리의 헌법 정신에 입각한 견제와 균형의 민주주의가 더 성숙하게 발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러나 당장은 그로 인한 갈등들이 있고, 그것을 또 우리의 완전한 제도로 정착시키면서 발전시켜나가야 되는 그런 과제들도 여전히 남아있다"면서 헌법기관장들의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5부요인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