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기종

보령제약, 바이젠셀과 NK/T세포 림프종 치료제 공동투자

판매권 및 추가 적응증 판매 우선협상권 보유

2020-12-11 11:47

조회수 : 1,6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보령제약(003850)은 바이젠셀과 지난 10일 NK/T세포 림프종 치료제 'VT-EBV'에 대한 공동투자 및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보령제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VT-EBV의 NK/T세포 림프종 적응증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권을 10년간 보유하며, 향후 적응증이 추가되면 해당 적응증의 독점 판매권에 대한 우선협상권을 갖게된다. 
 
VT-EBV는 세포독성 T세포(CTL)를 이용한 환자 맞춤형 종양표적 살해 T세포 치료제 플랫폼 기술인 ViTier를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EBV 양성인 NK/T세포 비호지킨성 림프종을 직접 공격·제거하는 세포치료제다. 또 EBV만을 표적으로 하는 치료제로서 향후 EBV에 양성을 보이는 PTLD(이식후림프증식성질환), 위암 등 다양한 질환에 대한 치료제로 적응증 확장이 가능하다.
 
VT-EBV는 NK/T림프종 환자 10명에게 총 8회 투여해 5년 이상 관찰한 연구자 주도 임상 1상시험에서 전체생존율 100%, 무재발 생존율 90%를 확인했다. 지난해 4월 임상 2상시험에 진입했으며 같은해 10월에는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다. 바이젠셀은 2상 완료 후 조건부 품목 허가를 신청해 상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안재현 보령제약 대표는 "항암제 사업 역량을 키워가고 있는 보령제약이 우수한 플랫폼 기술의 면역세포치료제까지 포트폴리오를 확대함으로써 국내를 넘어 글로벌시장으로의 진출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는 "연구자 임상 등에서 90%이상 무재발 생존율을 보이며 우수한 치료효과를 확인한 VT-EBV의 시장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 다양한 협업을 통해 순조롭게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파이프라인들의 상업화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바이젠셀은 지난해 4월 기업공개 주관사로 대신증권과 KB증권을 선정하며 본격적인 상장절차에 돌입했다. 내년 기술특례상장을 목표로 곧 기술성평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정기종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