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인터뷰①)김태년 "윤석열 거취 스스로 판단해야"

<뉴스토마토> 및 인터넷매체 인터뷰 "검찰 중립성 타격, 국민 신뢰 저해"

2020-11-19 16:00

조회수 : 2,1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근 행보가 정치적으로 오해 받을 수 있다고 지적하며 거취와 관련,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이 차기 대권 후보로 급부상한 것에 대해선 "국민의힘을 포함해 야권의 변변한 후보가 없어 나타난 현상"이라며 "현직 검찰총장이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것 자체가 바람직스런 상황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뉴스토마토> 등 인터넷 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의 발언과 오해를 받을 수 있는 행동들로 윤 총장이 정치의 영역으로 들어와 버렸다"며 "검찰총장이 정치 영역으로 들어온 현상 때문에 검찰의 중립성이 심각히 타격을 받고 있고 국민 신뢰가 상당히 저해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총장이 검찰 조직을 많이 사랑하시는 분인데 지금 이 현상이 검찰 조직과 묵묵히 자기의 직분을 수행하는 검사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는지 스스로 돌아보고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당 차원에서 윤 총장의 거취 문제는 별도로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힘을 실었다. 그는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다투는 것처럼 확대되서 보도되고 있는데 그런 현상만 볼 것이 아닌 본질을 봐야 한다"며 "'검찰 개혁'이라는 큰 흐름에 검찰 기득권이 저항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이 법령에 의해서 부여 받은 권한을 행사하고, 검찰이 정치화 되는 것을 제어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추 장관은 흔들림 없이 검찰 개혁을 완수할 의무와 임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동훈 검사장을 겨냥한 추 장관의 '휴대전화 잠금 해제법' 제정 검토 지시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헌법에는 불리한 진술을 강요 당하지 않을 권리를 보장한다"며 "그 연장선에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연내 출범과 관련해선 그동안 경고했던 대로 공수처법을 개정해서라도 연내 출범을 관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반드시 11월 내 공수처장이 임명돼야 한다"며 "법정시한이 4개월이나 지체됐기 때문에 더는 지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차기 대권의 야권 후보로 급부상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현직 검찰총장이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것 자체가 바람직스런 상황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사진/ 의원실 제공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