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문 대통령, 11일 '농업인의 날' 행사 참석해 농업인들 격려

17년 만의 현직 대통령 참석, 청와대에서 특선 '대한민국 쌀' 오찬

2020-11-10 15:19

조회수 : 1,8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1일 제25회 '농업인의 날' 행사에 참석한다. 현직 대통령으로는 17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 농업인들을 초청해 감사 인사를 전하고 특선 '대한민국 쌀'로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10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내일 11월11일 오전11시, 제25회 '농업인의 날' 행사에 문 대통령이 17년 만에 참석한다. 이는 2003년 제8회 노무현 대통령 참석 이후 처음"이라며 관련 내용을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행사는 농업인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진행된다. 올해 수해와 아프리카돼지열병, 코로나 등으로 그 어느 때보다 농업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기에 그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우리나라의 안전한 먹거리를 책임지고 있음을 예우하고자 하는 뜻이 담겨 있다.
 
행사와 함께 전국 8도 고품질 대표 품종을 하나로 모아 만든 최초의 상품 '대한민국 쌀' 5kg을 공영 홈쇼핑에서 생방송으로 판매한다. 청와대 사랑채 특설무대에서 진행하며, 당일 문 대통령도 특선 '대한민국 쌀'로 오찬을 할 예정이다.
 
전국 8도 품종의 쌀은 경기 해들, 강원 오대, 충북 참드림, 충남 삼광, 경북 일품, 경남 형호진미, 전북 신동진, 전남 새일미 등 각 도를 대표하는 고품질 쌀로 구성돼 있고, 상품은 5000개 한정으로 판매한다.
 
식전에는 2020년 노벨평화상 수상기관인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의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의 특별 영상메시지가 상영된다. 한국은 WFP로부터 가장 큰 규모의 원조를 받았던 나라였지만, 지금은 공여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농업인의 날 축하와 함께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기구가 노벨평화상을 받게 됨에는 대한민국의 아낌없는 지원 덕분이며, 대한민국의 사례가 전 세계에 희망을 주고 있다"고 평가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 문화에서 새하얀 쌀밥은 주식이자 건강을 상징하며, 한국의 쌀로 인도적 위기에 처한 가족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는 감사의 뜻을 전한다.
 
임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농어업을 통해 자연의 섭리를 배우게 되며, 공동체를 중요하게 여기는 우수한 민족이 된 것은 농어업으로 형성된 협동정신이 바탕이 되어왔고, 농어촌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강조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농업인의 날이 농업인의 노고를 생각할 수 있는 날이 되길 희망하며, 농업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력에 더 크게 기여하고, 도시와 상생하며 성장할 수 있는 '농촌 르네상스'를 이루어내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으로는 17년 만에 11일 제25회 ‘농업인의 날’ 행사에 참석한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12일 전북 완주군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딸기 쿨링하우스를 방문한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