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상민

blame777@nate.co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선생님 급 되어 버린 이동욱 ‘울컥’

2020-10-12 16:57

조회수 : 6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배우 이동욱은 드라마 ‘도깨비’ ‘타인은 지옥이다’ 등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이번 tvN 새 드라마 ‘구미호뎐’에서 이동욱은 남자 구미호 역을 맡아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타인은 지옥이다’ 이후 1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만큼 제작발표회 역시 관심이 높았습니다.
 
이동욱과 함께 호흡을 맞춘 조보아는 제작발표회에서 이동욱과의 호흡에 대해 질문을 받았습니다. 이에 조보아는 이동욱이 현장 분위기를 밝게 해주고 있으며 의지를 많이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조보아는 “오빠도 선생님 급”이라고 말해 이동욱을 당황시켰습니다. 조보아는 연기 연차로 따지면 장난이 아니라면서 “장난으로 이 선생님이라고 한다”이라고 했습니다.
 
이에 이동욱은 “좋은 이야기니까 감사하다. 이렇게 상의를 해주고 이야기를 해주는 게 감사하다”며 “저 선생님이랑 연기하기 싫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 않냐”고 장난스럽게 말했습니다. 이어 김범 역시 이동욱이 있어서 의지를 많이 했고 도움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장난스럽게 “선생님”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이동욱은 “너네 진짜”라고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동욱의 모습에 조보아는 김범에게 “우리 이따 죽었다”고 이동욱을 놀려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