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뉴스통 뉴스 카페

중소벤처기업부의 계절일본이 애매한 몸짓을 취했다. 지난 8일 한국수출 규제대상 반도체 소재 3개 품목 가운데 1개인 포토레지스트 수출 신청 1건을 허가한 것이다. 지난달 4일부터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발동한지 1개월여가 흐른 다음에 취해진 조치다.  그 하루 전 일본 정부는 이날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법령 개정안을 공포했다. 다만 기존 3개 품목 외에 추가로 '개별허가' 품목을 묶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사실상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 중론이다. 우선 이번에 허가된 수출이 단 1건에 불과하다. 일본이 '캐치올'(Catch all) 제도를 이용해 비전략물자까지 새로 규제대상에 넣을 가능성도 남아있다. 국내외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국제적인 비판여론을 무디게 하려는 시도라는 풀이가 더 그럴듯해 보인다.  앞으로 더 지켜봐야 한다.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배제한 조치가 본격 시행되는 오는 28일이 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중국 일본의 외무장관 회의도 21일쯤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런 과정을 통해 일본의 의도가 보다 분명해질 것이다.  한국도 지난 8일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고시 개정안을 일단 보류했다. 일본의 향후 태도를 조금 더 지켜보자는 뜻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