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뉴스통 뉴스 카페

아베정권 뒤에 숨어 있는 것은?하승수 비례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일본의 아베정권이 한국에 무역보복을 시작한 지 한 달이 넘었다. 그동안 시민의 자발적 불매운동이 있었고,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촛불집회도 열리고 있다. 정부도 여러 가지로 대응을 하고 있다. 그러나 아베정권이 쉽게 물러서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베정권은 일본 기득권 세력과 극우의 압축판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아베정권 내각 각료 중에서 80% 가까이가 일본 극우단체인 '일본회의'와 관련되어 있다는 점이 그것을 잘 보여준다. 그리고 아베 신조 총리 개인도 그 세력의 상징적 인물이다.아베 총리의 외할아버지 기시 노부스케는 2차 세계대전의 책임이 큰 A급 전범이었다. 그리고 아베 총리의 아버지는 일본의 유력 정치인이었다. 아베 총리는 아버지가 죽자 지역구를 물려받아서 국회의원(중의원)이 됐다. '세습정치인'인 셈이다. 이런 아베 총리에 대해선 일본 내에서도 비판적 목소리는 계속 나오고 있다. 일본의 야당들, 양심적 시민사회와 지식인들은 아베 총리에 대해 비판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가 가장 하고 싶어하는 일은 개헌인데, 일본 국민의 여론은 부정적이다.지지통신이 8월9~12일 사이 18세 이상 일본 국민 2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개헌에 대한 반대가 41.3%로 찬성(32.1%)보다 높았다. 심지어 아베 총리가 속한 자민당과 연립정권을 구성한 공명당에서조차 개헌에 부정적이다. 지난 8월17일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가 "평화헌법의 가치를 계승해야 한다"는 입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