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영 과기부 2차관, 디지털 뉴딜 첫 현장소통…VR·AR 기업 만나
입력 : 2020-07-16 14:00:00 수정 : 2020-07-16 14: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디지털 뉴딜 관련 현장소통을 위해 16일 증강현실(AR)·디지털트윈(DT) 솔루션 업체 버넥트를 방문해 실감콘텐츠(VR·AR) 분야 기업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방문은 과기정통부가 디지털 뉴딜 현장을 찾아 의견을 청취하는 '디지털 뉴딜 릴레이 현장소통'의 첫 행보다. 디지털 뉴딜의 과제 중 하나인 '비대면'을 주제로 실감콘텐츠 관련 스타트업과 함께 국내·외 산업 동향과 애로사항, 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앞으로 현장을 주기적으로 방문해 민간 의견을 취합하고 반영할 계획이다.
 
장석영 차관은 "디지털 뉴딜 사업의 일환인 비대면 분야 육성은 코로나19 이후 사회를 준비하기 위한 주요 과제"라며 "특히 실감콘텐츠 기술은 언제 어디서나 비대면으로 업무와 여가를 누릴 수 있게 돕는 핵심 키워드"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