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투쟁 나선 통합당 상임위 복귀 시점 고민
추경심사 후 7월국회 전망…이와중에 주호영 '세월호 발언' 논란
입력 : 2020-07-01 16:18:59 수정 : 2020-07-01 16:18:5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원장 선출 강행에 맞서 추경심사 등 상임위 일정에 불참했던 미래통합당이 원내투쟁으로 방침을 정하고 조만간 국회 의사일정에 참여하기 위한 복귀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다. 다만 상임위 복귀 이후 마땅한 대여투쟁 수단을 찾지 못한 점은 여전히 고민거리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통합당은 상임위원 사보임을 마치고 난 후 상임위 일정에 복귀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보이콧이 길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상임위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재 통합당 원내지도부는 각 의원들의 상임위원 배정 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오전에는 박병석 국회의장의 상임위 강제배정 무효 확인을 위한 권한쟁의심판을 헌법재판소에 청구하기도 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상임위원 배정 작업에는 하루에서 이틀 가량 더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통합당은 아직까지 실제 복귀 시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통합당이 전날 "3차 추경심사 기간을 일주일가량 늘린다면 심사에 참여하겠다"고 제안했지만 민주당이 이를 거부한 만큼, 추경심사가 끝나고 7월 임시국회가 시작되는 다음주에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이 임박한 상황에서 이를 막기 위한 투쟁을 명분 삼아 복귀할 가능성도 있다.
 
문제는 국회에 복귀한다고 해도 여론전을 제외하면 마땅한 투쟁 수단이 없다는 점이다. 또한 여론전을 진행할 경우 또다른 논란에 휘말릴 수도 있다. 주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가 통제받지 않는 폭주 기관차가 돼 버렸다. 이 폭주 열차가 세월호만큼 엉성하다"며 민주당의 국회 운영을 2014년 발생한 세월호 참사에 빗대 표현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주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세월호 참사와 국회 사태를 비유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김종철 정의당 대변인은 "지금의 상황이 아무리 마음에 들지 않고 강력히 비판하고 싶다고 해도 유가족 마음에 또다시 대못이 박힐 수도 있는 세월호 침몰에 꼭 빗대었어야 했느냐"며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주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