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임종석 기용설'에 "인사내용 발설자 처벌해야"
"다주택자 청와대 참모에 주택매각 권고는 아직도 유효"
입력 : 2020-07-01 15:55:19 수정 : 2020-07-01 15:55:1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일 '임종석 안보실장 기용설' 등 외교안보라인 재편 전망과 관련해 "가급적 인사 발표 때 보도해달라"고 언론에 요청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인사권자"라며 "참모들 중 누가 일부를 알았다고 그것을 외부에 이야기한다는 것 자체가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안보라인을 재편하면서 임종석 전 비서실장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나 국가정보원장에 기용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통일부 장관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유력하게 언급된다.
 
이러한 전망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알아도 말할 수 없고 모르면 몰라서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인사와 관련된 내용을 외부에 발설하는 사람은 징계를 하거나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인사문제에 대한 언론의 관심을 경계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청와대 다주택자 주택 처분 권고와 관련해 "권고에 따라서 집을 파신 분도 계신다"며 "지금도 각자 사정에 따라 권고한대로 팔아야 한다"고 재확인했다.
 
앞서 노영민 비서실장은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 발표 당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에게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경우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그렇지만 실제 권고에 따라 주택을 매각한 사람은 얼마 안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부 시민단체에서는 '보여주기식' 권고인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 관계자는 "6개월 안에 팔았으면 좋겠다는 '권고'였다"면서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6개월 지날 수도 있는데, 법적시한을 주고 그 안에 반드시 팔고 신고하라는 의미는 아니라고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