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시민단체, 민주당 이상직 의원 사퇴 촉구
입력 : 2020-07-01 14:34:17 수정 : 2020-07-01 14:34:17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이스타항공 매각과 임금체불로 논란을 빚고 있는 이상직 의원(더불어민주당 전주을)에 대해 지역 시민사회단체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고 1일 뉴시스가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민주노총전북본부 등 도내 시민사회단체 연합인 전북민주행동은 이날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의원의 의원직 사퇴와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회견에서 "1600명의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이 250억원에 달하는 임금체불과 해고 등 구조조정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이스타항공의 실소유자인 이상직 의원은 지금이라도 제기된 의혹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자처한 이상직 의원이 본인 자녀가 100% 소유한 주식을 헌납한다고 했지만 처분 방식은 밝히지 않는 등 순간을 모면하려는 것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전북민중행동은 "이상직 의원은 지난 2002년 9월 당시 자신이 운영하던 회사의 주가를 조작한 사건으로 벌금 약식명령을 선고받은 인물로 어떻게 헌법이 보장한 노동권과 윤리를 이야기 할 수 있느냐"면서 "향토기업으로 출발한 이스타항공 노동자의 생존권을 위해 함께 투쟁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전북민중행동 관계자들이 1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이상직 의원 사퇴, 강력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