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 투자자들, 100% 피해 보상 촉구
피해자 대책위, 금감원 앞 집결……금융사 징계 등 촉구
입력 : 2020-06-30 15:56:14 수정 : 2020-06-30 16:19:18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라임 무역금융펀드, 디스커버리 펀드,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 팝펀딩 펀드등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의 피해자들이 금융감독원에 관련 금융사에 대한 강력 징계와 100% 배상을 촉구했다.
 
금융정의연대 사모펀드 피해자공동대책위원회 준비모임은 30일 오후2시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사모펀드 책임 금융사 강력 징계 및 계약취소 결정 촉구 금감원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강조했다. 대책위는 이날 책임 금융사 강력 징계 및 100% 배상 책임 조치를 촉구하는 의견서를 금감원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엔 라임, 독일 헤리티지 DLS, 디스커버리, 아름드리, 이탈리아헬스케어펀드, 팝펀딩펀드, DLF 등 사모펀드 피해자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날 오후3시 금융감독원에서 개최된 라임 무역금융펀드 분쟁조정위원회를 앞두고 최근 발생한 사모펀드 사건의 피해자들이 금감원 앞으로 모여 공동 대응에 나선 것이다. 
 
신장식 금융정의연대 변호사는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는 라임 무역금융펀드 계약을 취소하고 100% 배상을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해당 펀드들을 판매한 금융사는 하나은행, 기업은행, BNK부산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IBK투자증권, 대신증권 등이다.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상임대표는 "진정한 사모펀드의 대체는 징벌적 손해배상과 집단소송제, 징벌의 강화"라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은 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해 1일 배상안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는 DLF 투자손실에 대해 80% 배상을 결정한 것이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한 최대 배상률이다. 
 
각종 사모펀드 피해자들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사모펀드 책임 금융사 강력 징계 및 계약취소(100% 배상) 결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우연수 기자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우연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