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싱가포르 1000억원 규모 '전력케이블' 수주
싱가포르 송전 케이블 시장 1위 수성…코로나19 속 거둔 값진 성과
입력 : 2020-06-05 09:11:45 수정 : 2020-06-05 09:11:45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S전선이 싱가포르 전력청의 노후 HV 케이블 교체 사업을 2017년에 이어 연속 수주했다. 시장 점유율 1위 전선업체로서의 입지를 다졌다는 평가다. 
 
 
LS전선 구미 사업장에서 직원들이 생산한 전력 케이블을 이동시키고 있다. 사진/LS전선
 
LS전선은 싱가포르에서 총 1000억원 규모의 전력 케이블을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싱가포르 전역에 2021년 말까지 송전(HV) 및 배전(LV) 케이블 약 400km를 공급한다. 서울 전주간 왕복 거리를 케이블로 잇는 셈이다.  
 
LS전선은 싱가포르에서 2017년 중국 업체에 내 줬던 LV 케이블 시장도 3년만에 다시 진입, 품질은 물론 가격 경쟁력에서도 뒤지지 않음을 증명했다.   
 
싱가포르는 산업화, 도시화에 따른 신규 수요, 노후 케이블의 교체 등으로 고부가가치 제품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발생한다. 이로 인해 유럽과 일본, 중국 등의 주요 전선 업체들이 각축전을 벌이지만 품질 기준 등이 엄격하여 진입이 어려운 시장이다.
 
회사측은 수년간 케이블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운영 및 관리의 투명성, 적극적인 기술 지원 등에 노력을 기울였고, 이를 통해 쌓인 신뢰가 수주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국내 시장의 한정된 수요를 극복하기 위해 해외에서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져 왔다"며 "이번 수주는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그간의 노력들이 가져온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