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3억 들여 행정·민간 통합 생활서비스 제공
올해 사업지 3곳서 시범 운영…자생력 확보 등 기대
입력 : 2020-06-04 16:00:45 수정 : 2020-06-04 16:00:4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민간조직과 협업해 주민에게 육아나 건강, 주거 등 분야에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으로 3년 동안 23억원을 투입해 민간 부문의 자생력도 유도할 계획이다.
 
4일 서울시 '지역사회 주민생활서비스 연계사업 계획'에 따르면, 서울시는 추가경정예산 3억원을 들여 다음달부터 오는 12월까지 주민생활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이번 신규 사업은 지역에서 사회적경제, 도시재생사업 등을 해온 민간조직과 돌봄SOS센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를 비롯한 행정서비스를 연계해 주민 생활 맞춤형서비스를 제공하는 내용이다. 코로나19로 인해 통합적인 서비스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민은 건강·의료·주거·먹거리·육아·안전 등 서비스가 필요할 때 민간조직을 찾아가도, 동주민센터 등을 방문해도 된다"며 "민간과 행정조직은 '부서 칸막이'에 얽매이지 않고 서로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주민에게 안내하고 연결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계획에는 민간조직에 대한 사업비 지원도 포함돼있다. 올해에는 사업지를 3곳 선정해 각 1억원 지원하는 방식으로 주민생활서비스를 시범운영한다. 민간조직 네트워크 구축 및 행정서비스 연계, 지역수요조사, 제공 서비스 등 사전현황 조사도 실시한다.
 
오는 2021년부터는 사업지가 10곳으로 늘어나는 등 본격적인 서비스 제공에 들어간다. 서비스 분야별 인력양성, 서비스 수요자 만족조사 및 개선 사항 발굴, 민간서비스 분야 발굴 및 적용, 통합서비스 운영망 구축 및 운영도 실시한다. 민간조직 사업비 지원은 3년간 이뤄지며 이후에는 행정과 민간의 협업만 이뤄진다.
 
서울시는 사업 결과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과 민간조직의 자생력 확보, 지역일자리 증가 등을 기대하고 있다. 사업지 지원으로 주민의 민간 서비스 이용 부담이 낮아지면 수요가 늘어나고, 협업을 지속하면서 교육을 실시할 경우 서비스 질까지 높아진다는 것이다. 
 
지역사회 주민생활서비스 연계사업 모델. 자료/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