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화, 700억원 공모채 발행
입력 : 2020-06-02 09:32:19 수정 : 2020-06-02 09:32:19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한화가 공모채 발행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금융감독원에 제출했다고 2일 밝혔다. 최초 신고 금액은 700억원이며,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다.
 
앞서 지난 1월 227회차 공모채 발행에서는 1000억원 규모 수요 예측에서 5300억원이 유효 수요 안에 들며 총 1500억원의 공모채를 발행한 바 있다.
 
사진/한화
 
주관사단은 오는 4일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실시한다. 모집액을 초과하는 매수 주문이 들어올 경우 최대 1000억원까지 증액 발행을 검토할 방침이다. 조달 자금은 6월말 만기 도래하는 차입금 상환에 사용한다.
 
한국신용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는 안정적 사업구조 기반의 꾸준한 영업현금창출과 우수한 재무안정성을 감안해 228회차 공모채 신용등급을 기존과 동일한 ‘A+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또 ㈜한화는 금리밴드를 ‘개별 민평 수익률 대비 -30bp~+70bp’로 제시했다. 지난 회차는 -15bp~+15bp’수준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상황을 고려해 금리밴드 상단을 높은 수준으로 설정했다
 
한화는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바탕으로 한 견조한 신용등급과 기존 대비 시장에 우호적으로 설정된 금리밴드에 힘입어 일부 연기금, 운용사, 리테일 기관이 이번 수요예측에 활발히 참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