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88% “내년 최저임금 올해와 같거나 낮아야”
중소기업 절반 이상 "최저임금 상승시 고용 축소로 대응"
입력 : 2020-06-01 12:00:00 수정 : 2020-06-01 12: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기업계가 내년 최저임금과 관련해 최소 동결 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지난 5월6일부터 13일까지 최저임금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중소기업 6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고용애로 실태 및 최저임금 의견조사’ 결과를 1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 88.1%는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이 올해와 같거나 낮아야 한다’고 응답했다.
 
내년 최저임금 적정 수준에 대해서는 80.8%가 ‘동결’, 7.3%는 ‘인하’로 응답해 최근 5년 동안 중소기업중앙회가 실시한 의견조사 결과 중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인상될 경우 대응 방법에 대해서는 ‘신규채용 축소’(44.0%)와 ‘감원’(14.8%) 등 절반 이상의 기업이 고용 축소로 대응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중기중앙회는 이 같은 응답률에 대해 최근 경영악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중소기업 76.7%는 전년 대비 현재 경영 상황이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75.3%는 1분기 실적이 악화됐으며, 65.7%는 2분기도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감원이 불가피한 시기에 대해 33.0%는 ‘6개월 이내’, 45.0%는 ‘9개월 이내’로 응답해 현재 임금 수준에서도 고용 유지가 매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소기업 절반 이상(56.5%)은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더라도 경영·고용 상황 회복에는 6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마이너스 성장이 전망될 정도로 우리 경제와 고용 수준은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노사정이 일자리 지키기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소모적 논쟁을 벌이기보다 내년 최저임금을 최소한 동결하는 데 합의하는 모습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하상우 한국경영자총협회 경제조사본부장은 “현재 기업들은 외부의 불가항력적 요인에 의한 출혈 경영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부진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그 여파가 내년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만큼, 경제 상황과 일자리 유지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내년 최저임금을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