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파크 찾은 구광모 "과감한 도전 문화 만들어 달라"
취임 첫 사업현장 방문지 다시 찾아…'개방형 혁신' 거점
입력 : 2020-05-29 10:51:05 수정 : 2020-05-29 10:51:05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구광모 LG 회장이 그룹 내 디지털 혁신 전진 기지인 LG사이언스파크를 찾아 과감히 도전하는 문화를 만들어달라고 주문했다.
 
29일 LG에 따르면 구 회장은 전날 출범 2년째를 맞은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 과감하게 도전하지 않는 것이 '실패'라고 볼 수 있다"라며 "사이언스파크만의 과감한 도전의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지난 2018년 6월 취임 이후 3개월 만에 첫 사업현장으로 LG사이언스파크를 택했던 구 회장은 이날 이삼수 LG사이언스파크 대표, LG사이언스파크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인공지능(AI)·빅데이터·오픈이노베이션 책임자 등과 함께 그룹 차원의 DX 및 AI 추진 전략과 현황, 우수 인재 확보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구 회장 발언에 대해 LG는 "이는 실패를 두려워 하지 말고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줄 수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AI와 같은 혁신 기술을 앞서 준비하고, 그룹의 미래 시드를 찾아 기회를 선점하는 LG사이언스파크의 역할을 당부한 것"이라며 "개방·소통·도전의 문화를 정착해 LG의 혁신 문화를 이끌어 달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현재 LG사이언스파크는 DX·AI 분야 역량 강화를 지원해 그룹 차원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고, 중소·스타트업들과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혁신 생태계를 만드는 '개방형 혁신'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구광모 LG 회장. 사진/LG
 
이에 따라 LG전자, LG화학 등은 DX 전담조직을 신설했고, IT 시스템의 90% 이상 클라우드 전환, 업무지원로봇 및 소프트웨어 표준 도입 등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사이언스파크는 최신 AI 기술을 적용해 기존 방식으로 성과창출이 어려웠던 계열사의 도전과제 해결을 지원하고 있으며, 매년 AI마스터 100명 육성 등 AI인력을 양성하고 외부전문가 채용 등 우수 인재 확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LG사이언스파크 내 개방형 연구공간 ‘오픈랩’에는 11개 스타트업이 입주해 있으며, 이들 스타트업은 최장 3년까지 사무실과 연구공간을 무상으로 제공받고 물성분석기기, 3D프린터 등 첨단 연구 장비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LG 관계자는 "코로나 경제 위기 상황에서도 움츠러들지 말고 LG사이언스파크 본연의 역할을 흔들림 없이 수행하며, 미래 준비를 해 나가는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LG사이언스파크는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약 5만3000평) 부지에 20개동이 들어서 있고 1만 7,000여명이 근무 중으로 내달 LG화학의 2개 연구동이 추가로 완공된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