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타격' 조선·철강 "배관 건설·관공선 발주 등 공공사업 조기 집행해야"
입력 : 2020-05-29 10:24:35 수정 : 2020-05-29 10:24:35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조선·철강업계가 수요 감소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배관건설, 관공선 발주 등 공공사업을 조기집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석주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상무는 29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3회 산업발전포럼에서 '포스트-코로나19 조선해양산업 비전과 과제'라는 발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세계 발주량이 급감하면서 한중간 치열한 수주전이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현대중공업
 
올 4월까지 전 세계 발주량은 전년 동기 대비 61.6% 감소했다. 같은 기간 한국 수주량도 71.9% 감소한 67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에 그쳤다. 국내 조선업계는 2022년 인도 예정 물량 470만CGT를 확보한 상태다. 연평균 건조량이 1000만CGT인 점을 감안하면 하반기에만 400~500만CGT를 몰아 수주해야 하는 처지다. 
 
정석주 상무는 "지난 10년간의 불황으로 조선사 기초체력, 인프라가 약화된 가운데 코로나 사태가 겹치면서 업황 회복까진 시간이 더 걸릴 것"이며 "한국과 중국이 주도권을 쥐기 위해 치열한 각축전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발주 시장은 2025년 이후에나 회복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정 상무는 향후 3년간 저성장 기조가 이어지고 2025년이 돼야 정상화 분위기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진단했다. 
 
그는 "한국가스공사의 노후 LNG선 15척을 국내 조선사에 대체 발주해 일감부족 문제를 해결하도록 지원해야 하고 선주에게 제공되는 신조선 대출 비율을 기존 최대 50%에서 80%로 상향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선령 20년 이상의 관공선 14척을 조기 폐선하고 LNG추진 관공선을 중소형 조선소에 조기 발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한편 조선업 부진에 따라 후방산업인 철강업까지 연쇄적인 타격이 우려된다. 이날 박현성 포스코경영연구원 연구위원은 "글로벌 철강시장은 2009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타격이 우려된다"며 "2분기 이후 충격이 심화되면서 철강수요는 금융위기를 넘어서는 역성장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09년 세계 철강수요는 6.3% 감소했는데 올해는 10% 하락할 수있다는 것이다. 
 
국내 철강업 상황도 심각하다.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수요산업 부진과 주요국의 수입규제 영향으로 내수, 수출, 생산이 동시에 감소하는 삼중고를 겪고 있다. 올해 내수 판매는 2009년 이후 처음으로 5000만톤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경기 침체로 봉형강도 1000만톤 붕괴가 현실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박현성 연구위원은 "경제위기 해소를 위한 추경 예산에 1000억원 규모의 강관 관련 공공사업을 반영해야 한다"며 "올해 계획된 신규 배관 건설이나 기존 교체 사업 중 진행이 지체된 사업은 조기에 추진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 "전력산업기반기금의 부담금 요율을 현재보다 2%P 인하하면 기업을 포함한 전 국민의 납부부담이 연간 1조2000억원 경감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