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계 “코로나19 극복위한 정부 정책지원 절실”
입력 : 2020-05-27 13:00:00 수정 : 2020-05-27 13: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경영계는 코로나19로 기업들의 유동성 위기가 심각해지고 있어 정부의 정책지원과 국회의 입법지원 등이 절실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경제단체협의회는 27일 조선호텔에서 비공개로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경제단체협의회는 노사 현안과 경제 활성화에 대한 상호 협력과 공동대응 방안 협의를 위해 설립됐다. 현재 50여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사무국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 30개 경제단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 극복과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국가경제정책 기조에 대한 경제단체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경제단체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우리나라도 전통 기간 산업을 중심으로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다”면서 “소비·수출·생산·투자 등 실물경제의 침체가 지속되는 등 기업의 매출이 격감하고 있으며, 2분기에는 그 피해규모가 본격적으로 현실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27일 비공개로 진행된 경제단체협의회 정기총회에서 경제단체들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건의문을 채택했다. 사진/경총
 
이어 “외적인 불가항력 요인에 의한 출혈 경영상태가 앞으로도 상당기간 지속될 경우 기업들의 유동성 위기는 더욱 심각해지고 고용유지 여력도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며 “우리 기업들이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최대한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총체적인 정부의 정책지원과 국회의 입법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경제단체들은 “정부의 일차적인 경영안정 자금과 유동성 지원이 시의적절하게 이뤄졌지만 글로벌 경제위기 상황이 상당 기간 더 지속될 경우에도 기업이 버텨나갈 수 있도록 추가적인 유동성 지원이 기업규모와 관계 없이 실효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기업들의 경영상황이 정상화될 때까지는 최대한 고정비 지출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국세, 지방세, 사회보험료, 전기·시설사용료 등을 최대한 유예 또는 감면해주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기업 자체의 노력만으로는 막대한 고용유지 비용을 감당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정부의 다양한 고용유지 지원정책이 전방위적으로 확대돼야 한다”면서 “노동계도 회사를 함께 살릴 수 있도록 임금과 고용의 대타협 차원에서 상당 수준의 고통분담에 대승적으로 협조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