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해외 스마트시티 성공요인은 개방성·자율성·자발성”
입력 : 2020-05-24 11:00:00 수정 : 2020-05-24 11: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한국판 디지털 뉴딜 핵심 사업이 될 스마트시티가 성공하려면 개방성·자율성·자발성의 세가지 요인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코로나19 경제위기 타개를 위한 한국판 뉴딜의 핵심 사업이 될 스마트시티의 성공 여부는 민간(기업)에 달렸다고 24일 주장했다. 
 
또한 민간 부문이 주도하는 해외 스마트시티의 주요 성공 요인을 △정부의 개방성 △민간의 제안·주도가 가능한 자율성 △지역 기업·주민의 자발적 참여의 3가지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한국도 민간 기업이 스마트시티 산업을 주도할 수 있는 제도적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료/전경련
 
전경련은 캐나다 토론토의 워터프론드(Waterfront), 일본 토요타의 우븐 시티(Woven City), 핀란드 헬싱키의 칼라사타마(Kalasatama) 사례에 주목했다. 토론토 워터프론트 사업은 정부 제안-민간 주도형 사업으로 민간기업의 기획과 아이디어를 수용하는 정부의 높은 개방성이 특징이다. 
 
일본 토요타 우븐 시티는 정부가 아닌 기업이 제안-기획-실행을 주도하는 보기 드문 사례다. 마지막으로 핀란드 헬싱키의 칼라사타마는 지역 주민과 기업의 자발적인 참여로 스마트서비스 실증 사업에서 가장 앞서 나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경련은 워터프론트 사례처럼 세종·부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구축·운영을 담당할 특수목적법인(SPC) 내에서 민간의 권한을 확대해 주도권을 부여하고 정부는 행정적 지원 역할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토요타 우븐 시티와 같이 기업 소유 토지에 건설하는 경우 기업이 스마트시티 조성을 제안할 수 있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스마트시티 산업은 SOC와 신산업이 융합된 한국판 뉴딜의 핵심”이라며 “혁신 역량이 뛰어난 민간 기업이 산업을 주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성공의 열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