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I-포스코인터, ‘수소드론 해외사업 공동추진’ 협약
입력 : 2020-04-08 08:56:10 수정 : 2020-04-08 08:56:1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oosan Mobility Innovation, DMI)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수소드론의 해외시장 공략에 속도를 더한다.
 
8일 DMI에 따르면 회사는 포스코인터내셔널과 경기도 용인 DMI 본사에서 수소드론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두순(왼쪽) DMI 대표와 유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자동차사업실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DMI
 
두 회사는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DMI의 수소연료전지팩 및 수소드론 제품 공급, 산업현장에서의 수소드론 활용 솔루션 개발 및 실증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두순 DMI 대표는 “이번 협약은 양사 모두에게 사업 확대의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며 “2시간 이상 드론 비행을 구현한 DMI의 수소연료전지 기술력에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네트워크, 마케팅 역량을 더해 해외시장 확대와 신규 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유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자동차사업실장은 “DMI와의 협력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급성장중인 산업용 드론 시장을 선점하고, 드론사업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할 사업의 한 축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MI는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한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과 수소드론으로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2월에는 세계은행 주관 ‘아프리카 드론 포럼’에서 수소드론을 선보이고, 이를 활용한 아프리카 물류 인프라 구축에 대해 협의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