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등 16개국 경제단체, 코로나19 대응 공동성명 발표
입력 : 2020-03-26 06:00:00 수정 : 2020-03-26 06: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전 세계 16개국을 대표하는 경제단체 간 조직체인 세계경제단체연합(GBC)은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세계경제단체 공동성명서’를 26일 발표했다.
 
이번 공동건의문은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제안하고 GBC가 합의했다. 이후 세계무역기구(WTO), 세계보건기구(WHO),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를 비롯한 세계 정부 및 국제기구에 전달됐다.  
 
전경련은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글로벌 경제계 간 국제공조와 산업분야 베스트 프렉티스 공유를 결의했다”면서 “각 국 정부 및 국제사회에 경제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들을 적극 시행해줄 것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또한 “각 국이 방역목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입국제한조치를 무역·투자 목적으로 이동하는 기업인에게 유연하게 적용하도록 기업인 등 인력이동 관련 국제 절차 조율, 한시적 세제 혜택, 강력한 경제활력 제고조치 시행, 불필요한 신규 규제 양산 방지 등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이 포함된 세계경제단체연합은 26일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의 일부분. 자료/전경련
 
한편, 필수업종을 제외한 기업·가게 의무 임시휴업과 전 국민 자가격리, 해외여행 금지 등 특단의 조치들을 시행하는 국가들의 경우 유래 없는 상황에 혼란스러운 분위기가 가중되고 있다. GBC는 각 국의 대응정책과 베스트 프랙티스를 공유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전경련은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권고사항과 경제계의 의견, 민간 경제계 차원의 대응 사례 등을 GBC 회원들과 1차적으로 공유한 바 있다고 밝혔다. 
 
향후 GBC는 의료품·의료서비스 공급망 보호, 의료 원자재 및 관련 인력 국제이동 보장 및 각 국 정부·국제기구·산업계가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응 의료품 공급위원회’ 설립을 건의하는 성명서도 발표할 예정이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전대미문의 보건·경제위기에 직면해 대내적으로는 우리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치고 대외적으로는 전 세계 경제계가 위기극복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