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코로나19 위기 극복위해 특단대책 필요”
입력 : 2020-03-25 14:19:28 수정 : 2020-03-25 14:19:2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코로나19에 대한 공포로 실물과 금융의 복합위기에 처했으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25일 오후 2시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 3층 에메랄드룸에서 열린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계 긴급제언’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적으로 1만8000여명의 사망자와 41만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전세계 실물 경제와 금융시장이 코로나 여파로 크게 위축되고 있고 퍼펙트 스톰의 한가운데에 우리 경제가 놓여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 기업은 국가적 재난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경제위기 상황이지만 일자리를 지키고 계획된 투자도 차질없이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어제 비상경제회의에서 반드시 기업을 지키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25일 기자회견에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계 긴급제언을 발표했다. 사진/김재홍 기자
 
허 회장은 산업계의 의견을 모은 건의과제를 긴급히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건의에는 생존의 기로에 놓인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담겨있다”면서 “정책 당국의 긍정적인 검토와 신속한 추진을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또한 “매출 제로 상황까지 내몰린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물론 극심한 자금경색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을 살릴 수 있는 시한이 그리 길지 않다”면서 “조속한 대책 마련과 함께 빈틈없는 집행을 통해 경제회복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경련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극복을 위해 총 15대 분야 54개 과제를 준비했다. 전경련은 우선 ‘한시적 규제유예’ 제도 도입을 제안했다. 이 제도는 경제회복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에 대해 일정기간 효력을 정지하거나 집행을 유예하는 제도로 금융위기 당시 도입된 바 있다. 
 
자료/전경련
 
또한 기업활력법의 적용 대상을 모든 업종과 기업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기업활력법은 기업이 공급과잉 등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으로 선제적인 사업재편을 할 때, 그 절차를 간소화하고 관련 규제를 유예해주는 제도이다. 현재 기업활력법의 적용대상은 과잉공급 산업에 한정됐지만 전 산업에 확대 적용할 것을 건의했다. 
 
전경련은 그 외에도 △증시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주주들을 위해 담보로 맡긴 주식이 강제매매되지 않도록 일정 기간 매매 유예 △경기회복을 위한 SOC 예산의 확대와 조기 집행 △마트의 의무휴업의 한시적 제외 및 온라인 판매 제한 완화 △민간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적극적인 세제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