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 ‘N번방 사건’ 가해자 신상공개 운동 동참
“가입자 전원의 신상 공개를 원합니다”
입력 : 2020-03-23 17:57:57 수정 : 2020-03-23 17:57:57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그룹 엑소 멤버 찬열이 ‘n번방 사건가해자의 신상공개 청원 동참을 독려했다.
 
찬열은 23일 오후 자신의 SNS텔레그램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합니다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을 캡처해 업로드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520분 기준 161 3천여명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한편, n번방 사건은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성착취 동영상을 제작, 유포한 대규모 성범죄 사건이다. 피해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있어 전국민적인 공분을 사고 있다.
 
찬열과 같은 팀 멤버인 백현을 비롯해 배우 하연수, 손수현, 정려원, 문가영, 봉태규, 가수 혜리, 라비, 조권, 돈스파이크, 황소윤, 백예린, 에릭남, 박지민 등이 나서 처벌과 신상 공개를 촉구했다.
 
엑소 찬열. 사진/SM엔터테인먼트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