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코로나 장기화 시 외투기업 41% 사업축소 고려”
입력 : 2020-03-22 11:00:00 수정 : 2020-03-22 11: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전세계적으로 장기화될 경우 국내 진출한 주한 외국인투자기업의 41%는 한국 내 사업축소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외투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 영향 및 대응’ 관련 조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10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됐고, 주한 외투기업 중 150개사가 응답했다. 
 
글로벌 기업의 48%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 글로벌 생산 및 유통망 재편을 고려하고 있으며, 이들 기업의 86.1%가 한국 내 생산·유통망 규모 축소까지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은 “이런 결과는 코로나19와 같은 불측의 사태로 인한 해외공장 셧다운과 글로벌 공급사슬 붕괴 위험성을 회피하기 위해 외투기업들이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고려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료/전경련
 
국내진출 외투기업의 64.7%는 코로나19의 전세계 종료시점을 올해 하반기 이후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글로벌 및 한국 내 생산·유통망 재편의 현실화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한편, 한국 내 외투기업 10개 중 9곳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경영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구체적으로는 ‘원부자재 조달 차질’이 35.1%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판매 애로(28.4%), 생산 차질(23.9%), 자금난 가중(6.7%), 인사·노무관리 애로(6.0%)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주한 외투기업 4개 중 3곳(74.0%)가 매출감소를 우려했고, 그 규모는 평균 12.4% 하락으로 예상됐다. 업종별로는 도소매 및 유통업이 특히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점쳐졌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글로벌 기업들은 생각보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 경우 글로벌 사업재편에 따른 한국 내 사업축소가 우려된다”며 “이에 따른 한국경제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방역강화 등과 함께 투자하기 좋은 환경조성을 위한 종합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