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경영난 속 부산신항 크레인 공급계약 체결
트랜스퍼 크레인 12기 공급…국내 항만 장비시장 15년만에 재진입
입력 : 2020-03-17 09:28:17 수정 : 2020-03-17 09:28:17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경영난으로 명예퇴직에 이어 일부 휴업을 검토하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15년만에 국내 항만 장비 시장에 재진입하는데 성공했다. 
 
두산중공업은 부산항만공사(BPA)와 트랜스퍼 크레인(Transfer Crane) 12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부산신항 서측 2-5단계 부두에 설치될 예정으로 2022년 3월까지 공급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이 2006년 부산신항 1-1단계에 공급한 트랜스퍼 크레인. 사진/두산중공업
 
이번에 수주한 트랜스퍼 크레인은 원격 무인 운전을 통해 터미널 야드에서 컨테이너를 적재하거나 이송하는 장비다. 2006년 개장한 부산신항은 현재 약 230여기의 트랜스퍼 크레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 두산중공업이 2006년 1-1단계에 공급한 49기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중국제품이다. 항만 장비 시장에 15년만에 재진입한 것이다.  
 
BPA는 후속 2-6단계 사업에서도 국내업체를 대상으로 항만설비를 발주한다는 방침이다. 발주는 2023년이며 개장은 2026년 예정이다. 또 지난해 8월 해양수산부에서 고시한 제2차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에 따르면 국내 항만 경쟁력 제고를 위해 부산신항과 인천신항에 총 12개 부두를 추가 개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은 "이번 수주로 약 15년 만에 국내에서 제작한 크레인을 부산신항에 공급하게 됐다"며 "국내 협력사들과 함께 좋은 품질과 성능의 크레인을 부산신항에 공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최근 수년간 세계 발전시장 침체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수주난으로 명예퇴직을 실시한데 이어 일부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휴업을 검토하고 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