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 은행 직원 코로나 확진…LG디플, 구미사업장 일부 폐쇄
복지동 외 일부 모듈공장 다음 달 2일까지 폐쇄
입력 : 2020-02-29 17:40:29 수정 : 2020-02-29 21:10:00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사업장 내 입주 은행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LG디스플레이가 경북 구미사업장 일부를 폐쇄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29일 "구미사업장 1단지 내 식당, 매점, 은행 등이 입주해 있는 복지동의 한 은행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자임을 확인함에 따라 지자체 및 보건당국과 협조해 사업장 일부 구역을 3일간 폐쇄하고 정밀 방역을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즉각 복지동을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선제적 차원에서 해당 복지동 이용 직원들이 근무하는 일부 생산시설(모듈공장)에 대해서도 폐쇄 및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해당 시설은 다음 달 3일 정상 가동할 예정이다.
 
사업장 내 입주 은행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LG디스플레이가 29일 구미사업장 일부를 폐쇄했다. 사진은 LG디스플레이 경북 구미 P5공장.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문자메시지, 사내 게시판 등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해당 사실을 신속히 알렸으며, 접촉 가능성이 있는 임직원은 자가 격리 후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 대응팀을 가동하고 △국내외 출장 자제 △국내외 사업장 마스크, 손소독제 지원 △출입구 열화상 카메라 모니터링, 사업장 방역 강화 △임직원 대상 코로나19 자가진단 앱 배포 등의 선제적 바이러스 확산 방지 대책을 실행하고 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