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냉방 기능 강화'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 출시
냉방·공기청정·가습·제습 등 사계절 공기관리
입력 : 2020-02-27 10:00:00 수정 : 2020-02-27 10:00:00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LG전자가 27일 냉방 성능을 강화한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냉방, 공기청정, 가습, 제습 등 사계절 공기관리에 필요한 여러 기능을 구현한다. 앞서 지난해 8월 출시한 올인원 에어솔루션(All-In-One)인 LG 시그니처 에어컨과 비교하면 냉방면적이 23평에서 27평으로 넓어졌고 난방 기능은 없다. 주문 고객은 다음 달 중순부터 제품을 배송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공기를 형상화한 원형과 절제된 직선으로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제품 전면부 전체에 프리미엄 메탈소재인 알루미늄을 적용했다.
 
LG전자 모델이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품 전면의 시그니처 에어 서클은 강력한 기류를 형성해 에어컨에서 나오는 바람을 상하좌우 빈틈없이 보내준다. 시그니처 에어 서클을 포함한 총 4개의 고성능 팬이 제품 정면과 측면의 토출구에서 나오는 바람을 더 많이 내보내며 실내 공기를 빠르게 순환한다.
 
신제품은 공기청정 면적은 약 35평(117제곱미터)이다. 집진필터인 시그니처 블랙 필터는 물로 세척한 후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진 곳에서 건조하면 최대 10년간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프리미엄 가습기능도 갖췄다. 고객이 겨울철에 공기청정과 함께 가습기능을 사용하면 실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최적의 습도를 유지할 수 있다.
 
LG전자 모델이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가습기능을 사용한 후에 자동으로 가습기 내부를 스팀으로 관리하고 건조해 위생적이다. 물통에 자외선(UV) 발광다이오드(LED) 자동 살균 기능을 적용했으며 일정 기간 가습기능을 사용하지 않으면 물통에 남은 물을 자동으로 버린다.
 
신제품은 인공지능 센서가 사람의 위치, 거리를 감지하고 바람을 제어해 맞춤바람을 제공한다. 시그니처 필터 클린봇은 하루 8시간씩 사용할 경우 일주일에 한번씩 에어컨의 극세필터를 알아서 청소한다. 사용자는 6개월에 한 번씩 먼지통만 비워주면 된다. 제품 전면 하단에 발을 대면 물통이 자동으로 나오는 오토 무빙 버킷, 버튼 하나로 필터가 자동으로 열리는 오토 무빙 필터 등도 갖췄다.
 
LG전자 모델이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은 27평형 스탠드 에어컨과 7평형 벽걸이 에어컨으로 구성된 투인원(2in1)이며 가격은 출하가 기준 1090만원이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정제된 디자인과 압도적 성능을 갖춘 LG 시그니처 에어컨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초프리미엄 가전의 진정한 가치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