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개발원, 휴대폰보험 참조순보험요율 제공
입력 : 2020-02-25 12:00:00 수정 : 2020-02-25 12:00:00
휴대폰보험 참조순보험요율 예시. 사진/보험개발원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보험개발원이 휴대폰보험의 참조순보험요율 산출을 완료했다. 참조순보험요율은 보험사들의 경험통계를 기반으로 산출한 평균적인 요율로 보험사는 이를 고려해 적정 보험료를 책정한다. 그간 경험 통계 부족으로 요율 산출에 어려움을 겪었던 보험사들이 합리적인 휴대폰보험 요율을 산출하게 될 전망이다. 
 
보험개발원은 25일 객관적인 휴대폰보험 요율을 산출할 수 있도록 참조순보험요율을 산출 완료했다고 밝혔다. 휴대폰보험은 가입자수가 1000만명에 육박하는 명실상부한 국민보험으로 휴대폰의 도난, 분실, 파손시 새로운 기기로 교체해주거나, 수리비를 지급하는 보험이다. 
 
휴대폰보험은 그간 위험평가의 어려움으로 재보험사가 제시하는 요율을 적용해왔다. 하지만 이는 보험료 수준의 적정성을 확인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보험사들은 과거 경험통계 실적을 바탕으로 적정 휴대폰보험 요율을 산출하는 실정이다. 
 
이에 보험개발원은 SKT, KT, LG U+ 등 주요 통신사에서 운영중인 휴대폰보험 통계를 집적하고 분석해 참조순보험요율을 산출했다. 휴대폰보험 참조순보험요율은 리퍼폰 제도를 운영중인 아이폰과 그밖의 휴대폰에 대해 보상한도와 자기부담금에 따라 차등화하는 방식으로 산출했다. 또 통신사별로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는 휴대폰보험 플랜에 포괄적으로 요율 적용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유승완 보험개발원 팀장은 "이번 휴대폰보험 참조순보험요율 산출은 휴대폰보험 시장의 보험요율 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는 출발점인 것에 의미가 있다"며 "폴더블 스마트폰처럼 신기술이 적용된 휴대폰이 속속 출시되고 있는데 모바일기기 기술발전에 부응할 수 있도록 휴대폰보험 참조순보험요율체계도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