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코로나19 확산에 "출장 자제·회의 최소화" 조치
회식 및 단체 교육 취소, 재택근무 등으로 접촉 최소화
입력 : 2020-02-21 18:55:00 수정 : 2020-02-21 18:55:0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대구와 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자 관련 조치를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사진/삼성전자
 
2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는 이날 오전 이메일 등을 통해 직원들에게 출장 자제 등의 지침을 포함한 내용의 공지를 발송했다.
 
△국내 및 해외 출장 자제 △단체 회식과 집합 교육 취소 △구미-수원 사업장 간 셔틀버스 운행 중단 등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부 회의 최소화, 회의 진행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도 취한다.
 
반도체를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도 대구·경북 지역 출장을 자제하고 회의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경기 화성, 충남 온양·천안 사업장 간 이동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삼성전자는 서초, 화성 등 일부 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 의심자가 발생해 같은 공간에서 일하던 직원들을 귀가 조치하고 접촉자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LG전자도 같은 날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장 간 출장을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 출장은 연기하거나 화상회의로 대체하고, 대구·경북 지역을 다녀온 인원의 경우 재택근무를 하도록 조치했다. 
 
한편 전날 이천캠퍼스 임직원 8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한 SK하이닉스의 경우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됐던 신입사원 2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