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양질 일자리 창출, 저기술 산업 R&D 필수”
입력 : 2020-02-23 11:00:00 수정 : 2020-02-23 11: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우리나라 제조업의 특정 업종 쏠림현상 완화와 양질의 고용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저기술산업군에서의 연구개발(R&D) 활성화가 시급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3일 ‘기술수준별 제조업의 R&D 집중도와 성장률 국제비교’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보고서는 우리나라 제조업 중 ‘전기 및 전자기기업’의 생산비중이 가장 높지만 고용비중은 이에 훨씬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또한 생산비중과 고용비중 간의 격차(16.05%p, 2017년 기준)가 다른 선진국에 비해 매우 큰 편이라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영국의 경우 생산비중이 가장 높은 업종의 생산과 고용비중의 격차는 1.77%p, 프랑스는 4.82%p, 이탈리아 1.9%p에 불과하고 미국은 그 격차가 상당히 큰 편이나 여전히 우리나라보다 적은 수준인 11.89%p로 조사됐다. 
 
반면, 우리나라 전체 제조업 중 생산비중이 낮은 편인 의류, 섬유, 식음료 등의 경우 반대로 고용비중이 생산비중에 비해 높은 편이며, 이 상반된 결과가 양질의 일자리 부족으로 이어진다고 평가했다. 
 
자료/한경연
 
이태규 연구위원은 “상대적으로 높은 임금수준을 부담할 수 있는 업종에서는 그 생산비중보다 적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임금수준이 높기 어려운 업종에서는 그 생산비중보다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상황은 결국 양질의 일자리 부족으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보고서는 의류, 식음료 등 저기술업종에서 상당한 고용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이들 업종에서 혁신활동이 보다 활발히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위원은 “혁신성장을 얘기할 때 소위 첨단산업만을 고려하고 저기술산업은 암묵적으로 배제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우리나라의 고용구조를 볼 때 이들 저기술산업을 배제한 혁신성장 논의는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특정 첨단산업에만 의존한 경제구조는 상당한 잠재적 리스크를 초래하기 때문에 다양한 산업에서 보다 많은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혁신생태계가 조성돼야 하며 이 생태계에 많은 고용을 담당하고 있는 저기술업종도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