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협력사와 항공우주산업 경쟁력 확보 협약
시장 공동개척·해외 영업망 공유나서
입력 : 2020-02-21 09:03:27 수정 : 2020-02-21 09:03:27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항공우주산업 성장을 위해 협력사 대표들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였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0일 서울플라자호텔에서 주요 협력사와 ‘항공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협약서(M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해 주요 협력사들이 경쟁력 확보 협약식 및 간담회를 하고 있다(좌측부터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안현호 KAI 대표,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 강삼수 이엠코리아 대표). 사진/KAI
 
협약식에는 안현호 KAI 사장,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중소 협력사 협의회 회장사인 강삼수 이엠코리아 대표가 참석했다. 수주 확대를 위해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협약에서 각 사는 수출 경쟁력 확보·내수 확대를 위해 정기 협의체를 구성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본 협약은 협약일로부터 5년 간 유효하다. 
 
협약서의 주요 내용에는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구매, 생산, 개발 전 부문 협력 △시장 공동 개척 및 해외 영업망·사업선 공조 △각사 협력사들에게 원가혁신을 위한 기술·자금지원 △비용 절감을 위한 공동구매 및 해외공급선 구매비 인하 노력 등이 담겼다. 협약서 내용은 KAI가 수주하는 국산항공기 수출사업과 국내 관용 및 추가물량 사업에 적용한다.
 
안현호 사장은 “항공우주산업의 성장을 위해서는 수출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며 “이번 협약식이 수주 확대를 위한 새로운 모멘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지찬 대표도 “오늘 협약에 참여한 업체들의 구성은 최상”이라며 “협약 내용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김연철 대표는 “오늘 이 자리가 항공우주산업 발전의 초석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사명감, 상생 정신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신현우 대표는 “수출 활로를 찾는 것은 항공우주업계의 공통된 목표”라며 “KAI와 협력을 통해 해외 수입선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강삼수 대표는 “중소기업은 먹거리 창출이 가장 큰 고민”이라며 “수주 확대를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