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펀드' 판매사·TRS 증권사·라임간 법적 다툼 '주목'
판매사, 라임운용 소송 미루고 환매 지원
TRS 증권사 대상 내용증명 이어 가처분 소송 여부도 주목
입력 : 2020-02-20 01:00:00 수정 : 2020-02-20 01:00:00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해당 펀드 판매사와 라임자산운용, 총수익스와프(TRS) 계약 증권사 간 소송 여부에 금융투자업계 안팎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환매 중단 펀드 판매사들은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보류하기로 했다.
 
한 판매사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서 라임운용에 소송을 제기해도 돌려받을 수 있는 자금이 없는데다 오히려 환매가 지연되거나 아예 안 될 수 있는 만큼 환매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판매사 중 일부 은행과 증권사는 라임운용에 직원을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판매사가 라임운용에 대한 소송 계획을 철회한 것은 아니다. 또 다른 판매사 관계자는 "고객 손실을 줄이는 게 우선이라는 판단에 따른 조치"라며 "향후 진행상황을 보고 법적 대응 여부나 시기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환매가 중단된 라임의 펀드를 판매한 은행과 증권사들은 금융감독원의 중간검사 결과에 따라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다는 방침이었다.
 
TRS 계약 증권사와 판매사 간 소송 여부도 관심사다. 대표적인 곳이 대신증권이다. 대신증권은 최근 라임운용과 TRS 계약을 체결한 신한금융투자, KB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에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TRS 계약 증권사들이 라임운용 펀드의 정산분배금을 일반투자자보다 먼저 받을 수 있는 만큼 우선청구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대신증권은 지난해 말 기준 총 691억원 규모의 라임 펀드를 개인투자자에게 판매했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현재까지 TRS 계약 증권사에 내용증명만 보냈을 뿐 가압류 또는 가처분소송을 검토 중인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업계 내에서는 TRS 계약 증권사들이 배임 소지가 생길 수 있다는 이유로 우선청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어 이들 증권사에 대한 가압류와 가처분소송을 제기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TRS 계약 증권사들이 자금을 우선적으로 가져가면 투자자에 돌려줄 환매 가능금액이 그만큼 줄어들기 때문에 TRS가 활용된 펀드를 판 판매사 중 대신증권과 함께할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문지훈

친절한 증권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