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현대차와 세계 최초 ‘수소연료굴삭기’ 개발 착수
2023년 상용화…대용량화 용이해 대형 중장비 적용 가능
입력 : 2020-02-18 11:09:18 수정 : 2020-02-18 11:09:18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현대건설기계가 현대자동차그룹과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를 기반으로 하는 중대형 건설기계 개발에 나섰다.
 
현대건설기계는 18일 마북연구동에서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와 함께 수소지게차 및 중대형 수소굴삭기 개발에 나선다는 내용의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공동개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 중형 휠로더. 사진/현대건설기계
 
이번 협약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는 파워팩을 포함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설계, 제작한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를 적용한 굴삭기 및 지게차의 성능평가 후 오는 2023년부터 관련 제품들을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는 기존의 디젤엔진 기반 장비와 달리,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을 통해 생산된 전기를 동력원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유해가스가 전혀 발생되지 않는다. 최근 친환경 장비에 대한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글로벌 건설장비 시장에서 큰 경쟁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대용량화가 용이해 대형 지게차나 굴삭기 제품에도 적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앞서 지난 2010년에는 국내 최초로 릴방식(작업 중 전기케이블이 연결돼 있는 유선 방식)의 전기굴삭기를 양산했다. 2018년에는 국내 최초로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한 소형 전기굴삭기를 개발하는 등 친환경 건설기계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황종현 현대건설기계 산업차량 R&D부문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수소 건설장비 분야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상용화를 위한 인증과 법규 제정의 글로벌 표준화 과정에서도 우위를 점해 수소에너지 건설기계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