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4개의 눈' 장착한 중저가 스마트폰 3종 선봬
2분기부터 중남미 및 유럽 시장에 순차 출시
후면 카메라 4개…실속형 가격에 프리미엄급 성능 갖춰
입력 : 2020-02-18 10:00:06 수정 : 2020-02-18 10:00:06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G전자가 중저가 스마트폰 제품군에서도 쿼드(4개)카메라 시대를 연다.
 
LG전자는 실속형 스마트폰 3종(LG K61, LG K51S, LG K41S)을 올해 2분기부터 중남미 및 유럽 지역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가격대는 아직 유통사들과 협의중이며, 3종 중 최고사양 모델인 LG K61이 300달러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제품 3종은 후면에 표준, 초광각, 심도, 접사 등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고급 렌즈 4개를 탑재했다. 3종에 공통으로 탑재된 접사 렌즈를 사용하면 3cm~5cm 거리의 가까운 피사체도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고, 인공지능(AI) 카메라는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준다.
 
LG K61 4800만 화소, LG K51S는 3200만 화소, K41S는 1300만 화소 표준 렌즈를 각각 장착,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대등한 카메라 성능을 갖췄다.
 
후면 4개 카메라가 장착된 중저가 스마트폰 'LG K61'. 사진/LG전자
 
LG전자는 동영상을 즐기는 소비자가 많아 진 것을 감안해 신제품 3종에 6.5형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전면 베젤을 최소화했다. 전면카메라가 차지하는 면적도 줄였다. LG K61, LG K51S에는 ‘펀치홀’,  K41S는 ‘V노치’ 스타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밖에 가로가 넓은 시네마틱 화면 비율(LG K61 19.5:9, LG K51S, LG K41S 20:9)을 구현, 화면 몰입감을 높였다.
 
신제품 3종은 배터리, 음향, 내구성 등 핵심 기능에 집중함과 동시에 멀티미디어 기본기도 향상됐다. 
 
실속형 3종에는 4000mAh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돼 동영상 시청, 웹서핑 등 전력 소비가 많은 멀티미디어 환경에서 배터리 걱정을 덜었다. 또 DTS:X 3D 입체 음향 기능을 탑재, 최대 7.1채널의 영화관 같은 고품격 입체 음향을 구현한다.
 
이 밖에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 내구성도 강화됐다. 이 표준은 군 작전을 수행하기에도 충분한 내구성을 갖췄다는 의미로 저온(포장상태·비포장상태), 습도, 고온(포장상태·비포장상태), 진동, 분진, 방수 등을 테스트한다.
 
마창민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전무)은 "프리미엄급 성능과 경쟁력 있는 가격을 갖춘 실속형 제품을 지속 출시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