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벤처투자 공식 출범 "부울경 혁신기업 모험자본 공급 활성화"
입력 : 2020-02-17 14:03:20 수정 : 2020-02-17 14:03:2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BNK금융지주는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BNK벤처투자 본사에서 ‘BNK벤처투자 출범식’을 개최하고 지역 혁신기업 대상 본격적인 투자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BNK벤처투자는 BNK금융이 지난해 11월 아홉 번째 계열사로 편입한 벤처캐피탈 회사다. 인수 후 사명 변경과 조직 재정비, 본사 확장이전 등을 마치고 이날 출범식을 통해 새롭게 문을 열게 됐다. 출범식에는 김지완 BNK금융 회장과 그룹 내 계열사 대표 등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했다.
 
BNK벤처투자는 출범식에서 ‘부산·울산·경남지역 내 모험자본 공급 확대’를 주요 과제로 발표하고 기존 벤처기업 투자 사업 확대와 함께 지역 내 유망 스타트업 발굴·투자에도 나서기로 했다. BNK금융은 오는 3월 중 원스톱 기업투자금융센터 ‘BNK부울경CIB센터’ 내에 혁신금융 지원 플랫폼인 ‘BNK벤처투자센터’를 신규 개설하고 벤처투자 전문가를 추가 배치한다. 이를 통해 기업 성장단계별 맞춤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지역 유망기업들이 차세대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BNK벤처투자 편입을 통해 기업투자금융(CIB) 부문에서 직·간접 투자와 대출을 아우르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며 “BNK금융은 지역 내 혁신기업에 대한 모험자본 공급 활성화를 통해 부울경 지역경제의 미래 성장동력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오른쪽 세 번째), 도승환 BNK벤처투자 대표이사(오른쪽 네 번째) 등이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BNK벤처투자 본사에서 열린 ‘BNK벤처투자 출범식’에 참석에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BNK금융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