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에 만전"
입력 : 2020-02-13 15:30:00 수정 : 2020-02-13 15:3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찾아 맞춤형 금융지원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윤 행장은 이날 경북 경주의 자동차용 시트 제조업체 에스앤비를 찾아 관계자들로부터 코로나19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기업은행이 실시 중인 특별금융지원 내용을 안내했다. 자동차 산업은 최근 중국으로부터 원자재를 들여오는데 차질을 빚으며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표적인 산업이다.
 
윤 행장은 이후 울산으로 이동해 내수 위축으로 매출감소, 영업악화 등의 피해를 입거나 중국대상 수출입 지연으로 생산차질, 결제지연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대표자 대상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울산, 부산, 양산지역 소재 8개 기업 대표자들이 참석해 피해 상황을 이야기하고 필요한 금융지원을 건의했다.
 
윤 행장은 “중소기업 3곳 중 1곳이 경영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는 설문결과가 나올 만큼 어려운 상황”이라며 “어려움을 잘 극복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간담회에서 나온 내용들을 면밀히 검토해 맞춤형 금융지원을 하겠다”며 “필요한 경우 정부?유관기관에도 전달해 관련 정책수립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대상 낮은 이자의 특별지원자금과 대출 만기연장, 신용장 만기연장 등의 금융지원을 실시 중이다. 지난 4일부터는 피해기업 금융애로 상담과 해소를 위해 전국 영업점에 ‘금융애로 상담창구’를 운영 중이다.
 
한편 윤 행장은 기업은행 울산중앙지점과 언양지점 등을 방문하고 직원들과 오?만찬을 하며 영업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한편 거래 기업들을 위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주문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중구 은행 본점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