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합작 암호화폐 거래소 '에이프로빗' 내달 공개
비트파이넥스와 오더북 공유
입력 : 2020-02-12 20:04:14 수정 : 2020-02-12 20:04:14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에이프로코리아'가 11일 공식 출범했다고 12일 밝혔다. 에이프로코리아는 이르면 내달 글로벌 합작 디지털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에이프로빗(APROBIT)'을 국내 첫 공개할 계획이다.
 
에이프로코리아 측은 에이프로빗이 국내 최초로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 최상위 유동성을 가진 비트파이넥스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체결한 세계 최초이자 유일하게 오더북(호가창)을 공유하는 거래소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기존 거래소들의 낮은 거래 유동성으로 인해 투자자들이 겪었던 체결 지연 등의 불편함을 근본적으로 해결했다는 설명이다. 
 
에이프로빗은 전 세계의 벤처캐피탈, 핀테크, 보안기업, 각종 협회 등과의 얼라이언스를 기반으로 공동 개발된 일명 '연합형 거래소'의 성격을 띤다. 이로써 거래소의 각종 기능, 편의성을 향상시켰으며,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확장성 또한 사전 확보했다.
 
에이프로빗 글로벌 얼라이언스에는 글로벌 장외거래(OTC), 아시아 최대 암호화폐 ATM 전문 기업 '제네시스 블록(Genesis Block)', 약 2만BTC 이상의 자산보관 규모를 자랑하는 암호화폐 지갑 개발사 '렌렌비트(RenRenbit), 머신러닝 알고리즘, 인공지능 아키텍처 전문 기관 'AAIL(응용 인공지능 연구소, Applied Artificial Intelligence Laboratory)' 등이 속해 있다. 
 
에이프로빗의 주요 투자자, 고문으로 비트파이넥스의 주주이자 렌렌비트의 창업자인 자오동(Zhao Dong)과 OKEx의 전 COO이자 글로벌 블록체인 컨설팅 기업 '비트워크(Bitwork)', 파생 암호화폐 거래소 'ACDX'의 창업자인 앤디 청(Andy Cheung)이 있다. 
 
에이프로빗의 박재순 의장은 "글로벌 기업들과의 얼라이언스를 통해 국내 투자자들에게 새로운 환경의 거래 시스템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에이프로빗은 한국과 전 세계 투자자 및 기술 기업들이 만나는 업계 교두보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순 에이프로빗 창립자. 사진=에이프로빗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